본문 바로가기

“정치권 일부 사드 반대, 북한과 맥락 같은 황당 주장”

중앙일보 2016.08.09 02:18 종합 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박근혜(얼굴) 대통령은 8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최근 정치권 일부에서 사드 배치로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해도 할 말이 없게 됐다는, 북한의 주장과 맥락을 같이하는 황당한 주장을 공개적으로 하고 있다”며 최근 사드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야당 강경파 의원들을 비판했다.

박 대통령, 야당 강경파 비판
더민주 “의원외교 참견 말라”
김장수, 중국에 정부 입장 전달

박 대통령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의 방중에 대해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일부 의원들이 중국의 입장에 동조하면서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의견 교환을 하겠다고 중국을 방문한다”며 “정부가 노력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중국을 방문해 문제를 풀겠다고 하는 것은 그동안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이해하지 못하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더민주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야당 의원 외교 활동에 대통령까지 나서서 참견하고 갈등을 부추겨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한편 김장수 주중 대사는 이날 베이징에서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만나 사드 문제와 관련한 정부 입장을 전달했다. 정부 관계자는 “김 대사가 사드는 한반도 방어용이며, 대북 압박 공조를 늦춰선 안 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