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우2016] “캥거루에 맞아 죽어라”…“깨끗한 선수 지지한 것”

중앙일보 2016.08.09 02:00 종합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남자 자유형 400m 시상식에 나란히 선 중국의 쑨양(왼쪽)과 호주의 호튼. [리우 로이터=뉴스1]

“도핑에 걸린 선수와 인사하고 싶지 않다.”

쑨양·호튼 설전, 팬들 싸움 번져

“나는 자유형 1500m의 왕이다.”

리우 올림픽 남자 수영에서 맞붙은 호주의 맥 호튼(20)과 중국의 쑨양(25)이 가시 돋친 설전을 펼치고 있다. 두 선수의 말다툼이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증폭되면서 양국 관계에까지 영향을 미쳤다. 호튼과 쑨양의 말다툼은 7일 자유형 400m 경기를 앞두고 시작됐다. 호튼은 호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약물 사기(Drug Cheat)’란 표현을 써가며 도핑 양성 반응이 나왔던 쑨양을 비난했다.

호튼은 쑨양을 0.13초 차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딴 이후 비난 수위를 더욱 높였다. 호튼은 “한때 약물 복용으로 적발된 선수가 경기에 출전한다는 것 자체가 불편하다. (쑨양을) 무조건 이기고 싶었다”고 불을 질렀다.

둘의 설전은 국가 간 감정 싸움으로 확대됐다. 쑨양 팬들은 호튼의 페이스북 계정에 ‘호주 팀메이트의 약물 사기도 지적하라’ ‘캥거루에 맞아 죽길 바란다’ 등의 비난 댓글을 4만 개 이상 쏟아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글로벌타임스는 호주가 과거 영국의 해외 교도소라며 ‘과거사’까지 거론하고 나섰다. 그러자 호주올림픽위원회(AOC)는 “호튼은 깨끗한 운동 선수들을 지지하는 발언을 한 것”이라며 두둔 성명을 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