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광주에 복합스포츠 팀업캠퍼스 조성

중앙일보 2016.08.08 18:08
기사 이미지
아빠는 야구를 하고 엄마와 아이들은 캠핑장에서 가상현실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복합 공간이 마련된다.

경기도는 광주시 곤지암에 야구와 축구ㆍ캠핑ㆍ가상현실 게임 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복합 스포츠 테마파크인 ‘팀업캠퍼스(team-up campus)’를 조성한다고 8일 밝혔다. 팀업캠퍼스는 ‘우리 사회의 팀 정신을 키워주는 곳’이라는 의미에서 지은 이름이다.
기사 이미지

8일(월) 오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 팀업캠퍼스 조성 민간투자 협약식’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이호준 (사)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회장 등 현역 프로야구선수 주장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도는 이를 위해 이날 오후 (사)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 (주)필드테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팀업캠퍼스 조성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호준 야구선수협회장과 박한이(삼성) 선수 등 국내 프로야구 10개 팀 주장, 이종범 전 선수, 이순철 전 감독 등도 참석했다.

팀업캠퍼스는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읍 삼리 430번지 일원에 20만7755㎡ 규모로 조성된다. 국제규격의 야구장 3면과 축구장 1면ㆍ보조경기장ㆍ족구장 등 생활체육시설과 놀이시설이 들어선다. 또 도심형 서바이벌 게임장, 가상현실(VR)ㆍ스크린존, 캠핑장 등 체험 휴양시설도 마련된다.

총사업비는 197억원. 국비 20억원, 도비 137억원에다 민간업체인 필드테크가 60억원을 투자한다. 내년 3월 착공해 2018년 3월 개장한다. 필드테크는 서울 고척스카이돔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등을 시공한 업체로 공사는 물론 향후 운영까지 맡을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도는 민간에 운영을 맡기는 대신 전체 프로그램 중 30% 이상을 야구교실 등 공익 프로그램으로 채우기로 했다. 또 전ㆍ현직 프로야구 선수들이 국내 초ㆍ중ㆍ고교생들을 위한 야구교실을 열어 재능기부를 하기로 했다. 수익금 등은 경기도 조례로 정해 배분하기로 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협약식에서 “민과 관이 협업을 통해 교육의 장을 조성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큰 변화의 시작이며 대한민국의 스탠다드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