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연경 30득점 맹활약' 한국 여자배구, '숙적' 일본 3-1 격파

중앙일보 2016.08.06 23:42
기사 이미지

일본과의 첫 경기에서 3-1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는 한국여자배구대표팀.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여자배구가 숙적 일본과의 첫 경기를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4년 전 런던 올림픽 동메달 결정전(3·4위전)에서 0-3으로 완패했던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일본을 상대로 설욕에 성공했다.

한국은 5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지뉴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여자배구 A조 1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1(19-25 25-15 25-17 25-21)로 역전승했다.

역대 한일전 50승(86패)째이자, 올림픽 무대 한일전 세 번째 승리(7패)다. 세계랭킹 9위인 한국은 5위 일본과 첫 경기에서 승리하면서 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올림픽 여자배구 A조에 속한 6개 팀 중 4개 팀이 8강행 티켓을 손에 넣는다.

출발은 불안했다. 일본은 1세트를 시작하자마자 ‘일본 배구의 아이콘’ 기무라 사오리의 오픈 공격으로 득점을 올렸다. 나가오카 미유, 시마무라 하루요가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면서 한국 수비진이 흐트러졌다.한국은 단 한 번도 리드하지 못하고 첫 세트를 여섯 점 차이로 내줬다.

2세트부터 상황이 바뀌었다. 7-7로 팽팽하게 맞선 상황에서 미들블로커 양효진(27ㆍ현대건설)의 이동 공격과 레프트 공격수 김연경(28ㆍ터키 페네르바체)의 오픈 공격이 터지면서 한국이 9-7로 앞서갔다.

11-9에서는 한국 여자배구의 장점이 모두 나왔다. 김희진(28ㆍIBK기업은행)의 퀵 오픈과 김연경의 후위 공격이 연거푸 터졌다. 일본은 나가오카의 서브 실수, 수비진의 더블 콘택트 등 범실로 무너졌다. 11-9에서 연속 7득점에 성공한 한국은 18-9로 앞서며 승기를 굳혔다.

승부처인 3세트에서는 ‘배구여제’ 김연경과 ‘막내’ 이재영(20ㆍ흥국생명)이 빛났다. 김연경은 3-3에서 직선 공격, 4-4에서 대각 공격을 성공하며 일본 수비진을 농락했다. 9-8에서는 강력한 후위 공격으로 일본의 기를 꺾었다. 15-14에서는 이재영이 두 차례 연속 오픈 공격을 성공하며 17-14로 달아났다.

4세트에서는 한국 최고 센터 양효진이 높이로 일본을 눌렀다. 양효진은 10-7에서 나가오카의 오픈 공격을 연속 블로킹 했다. 한국은 12-7로 앞서며 상대를 압박했고 일본은 이후 실책을 범하며 자멸했다. 21-17에서 김연경은 나가오카의 공격을 블로킹한 뒤 포효했다.
 
▶ 관련기사 [화보] 배구 일본전 승리 주역 김연경의 다양한 표정

김연경은 한국 공격을 주도하며 양팀 합해 최다인 30점을 올렸다. 양효진도 블로킹 4개, 서브 득점 4개 등 21득점하며 힘을 보탰다.

한국여자대표팀이 이번 대회에서 3위 이상에 입상할 경우,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이후 꼭 40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얻게 된다.

김영민 기자 brakd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