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우포토] 축구 대표팀 독일전 앞두고 회복훈련

중앙일보 2016.08.06 10:00

기사 이미지

올림픽축구대표팀이 6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피투아쿠 경기장에서 회복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6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피투아쿠 경기장에서 실시된 회복훈련에서 선수들이 몸을 풀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문창진·이슬찬 선수가 6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피투아쿠 경기장에서 회복훈련을 하고 있다.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손흥민 선수가 6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피투아쿠 경기장에서 회복훈련을 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신태용 감독이 6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피투아쿠 경기장에서 진행된 선수들 회복훈련 중 발견한 대령 메뚜기를 한 선수 등에 올려 놓으며 장난을 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대표팀 선수들이 6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피투아쿠 경기장에서 회복훈련을 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류승우 선수가 6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피투아쿠 경기장에서 실시된 회복훈련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신태용 감독(오른쪽)과 대표팀 선수들이 6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피투아쿠 경기장에서 런닝으로 몸을 풀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피지와의 첫 경기에서 8-0 대승을 거둔 올림픽축구대표팀이 6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피투아쿠 경기장에서 회복훈련을 실시했다.

극도로 긴장했던 근육을 풀어주는 회복에 초점을 맞춘 이날 훈련은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 약 70분간 진행됐다.

전날 해트트릭을 기록한 류승우는 훈련을 마친 뒤 "너무 기뻐서 편하게 잠들지 못했다"며,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무엇보다 간절하게 원했던 무대에서 3골을 기록해 기쁘다"며 밝게 웃었다.

축구대표팀은 8일 오전(한국시간) 강호 독일과 예선 2차전에서 맞붙는다.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류승우는 "레버쿠젠에서 뛰며 함께 훈련하고 경기도 한 선수들이다. 모두 훌륭한 선수들이다"며, "무조건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 개인적인 욕심보다는 팀 플레이에 집중하겠다"고 승리를 향한 의지를 불태웠다.

한편 이날 훈련 때 경기장 잔디에 어른 손가락만한 메뚜기가 나타나 선수들을 놀라게 했다. 신태용 감독은 몸을 풀고 있던 정승현·류승우 등 선수들 등에 몰래 메뚜기를 올려놓는 등 장난을 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박종근 기자, 리우데자네이루=강정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