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염에 가축도 힘겨운 여름…경기도서만 19만마리 폐사

중앙일보 2016.08.06 10:00
기사 이미지

폭염을 이기지 못한 닭이 폐사해 널브러져 있다. [중앙포토]

폭염이 이어지면서 사람은 물론 가축도 힘겨운 여름을 보내고 있다.

경기도는 폭염이 시작된 지난 6월 말부터 지난 4일까지 한 달여 동안 경기지역 축산농가의 피해를 집계한 결과 76농가에서 19만1746마리 가축이 폐사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가축별로는 닭이 64농가 19만663마리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돼지는 11농가 83마리, 오리 1농가 1000마리가 폐사했다.

지역별로는 안성 16농가 4만5022마리(돼지 4농가 22마리 포함), 연천 8농가 2만4500마리, 포천 6농가 2만2000마리, 용인 8농가 2만1776마리(돼지 1농가 5마리 포함) 등이다.

지난해 6월부터 8월 4일까지 같은 기간 축산농가 가축피해는 13만8586마리(닭 45농가 13만8536마리, 돼지 3농가 50마리)였다. 올해는 이보다 5만3160마리, 38.4%가 더 많았다.

가축 피해가 는 건 7월 중순에 폭염이 시작된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6월 말부터 폭염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지난해에는 이 기간 폭염주의보가 3차례 발령됐지만 올해는 주의보 4번, 경보 1번이 발령됐다.

비가 온 날도 지난해 30일(443.8㎜)에 비해 올해는 24일(395.8㎜)로 올해 6일이나 적었다. 경기도 관계자는 “시·군마다 폭염 대책을 마련, 적극적으로 대처하도록 하고 가축 면역증강제와 비타민제도 보급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