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우2016] 매일 줄넘기 1000개, 간절함이 만든 첫 해트트릭

중앙일보 2016.08.06 01:50 종합 5면 지면보기
5일 브라질 사우바도르 폰치 노바 아레나.

류승우 피지전 8-0 최다골승 주역
신태용 감독 “독일전 구상 편해졌다”

한국은 사상 처음 올림픽 본선에 오른 피지와의 C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8-0으로 대승을 거뒀다. 한국 올림픽 축구 출전 사상 본선 최다 골, 최다 점수 차 승리엔 류승우(23)의 활약이 단연 돋보였다. 전반 32분 선제골에 이어 후반 18분과 후반 추가 시간에 두 골을 더 넣은 그는 한국 올림픽 축구 사상 첫 해트트릭의 주인공이 됐다. 류승우는 “많은 골을 넣겠다는 의지가 강했다. 내 해트트릭보단 팀이 크게 이겨 더 기쁘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한국은 전반 중반까지 경기를 제대로 풀어가지 못했다. 전반 38분 문창진(23·포항 스틸러스)이 왼발 아웃프런트 킥으로 찬 페널티킥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신태용(46) 감독은 초조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때 등번호 ‘10번’ 류승우가 나섰다. 그는 큰 경기에 유독 강한 선수다. 2013년 터키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2골을 넣어 한국의 8강 진출을 이끌었다. 지난 1월 리우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에서도 5경기에 나서 2골·2도움을 기록했다. 류승우는 “무조건 대량 득점을 하라”는 신 감독의 지시에 따라 맡은 임무를 착실히 수행했다. 상대의 거친 플레이에 얼굴을 맞고 쓰러져도 그는 곧바로 일어섰고,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죽을힘을 다해 뛰었다.
기사 이미지
와일드카드(24세 이상) 멤버 손흥민(24·토트넘)은 피지전을 마친 뒤 “고생을 많이 한 승우가 해트트릭을 기록한 것을 보고 가슴이 뿌듯했다”고 말했다. ‘간절하게 원하면 이루어진다’는 좌우명을 가진 류승우는 이제껏 근성으로 버텨왔다. 2013년 레버쿠젠(독일)에 입단했지만 자리를 못 잡고 브라운슈바이크(2014~2015), 빌레펠트(2015~2016) 등에서 임대 로 뛰었다. 그래도 류승우는 포기하지 않았다. “ 꼭 독일에서 성공하겠다”며 도전을 계속했다. 왜소한 체격 조건(1m72㎝, 67㎏)을 극복하려고 매일 줄넘기를 1000개씩 하며 몸을 단련시켰다. 류승우는 “올림픽에 대한 간절함이 컸다. 개막전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 기쁘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와일드카드인 손흥민과 석현준(25·포르투)도 나란히 골을 터뜨리며 슛 감각을 조율했다. 신 감독은 팀 분위기 적응을 위해 이날 후반 19분 두 선수를 나란히 교체 투입시켰다. 후반 27분 손흥민은 류승우가 얻은 페널티킥을 깔끔하게 차 넣었고, 늑골 부상이 있었던 석현준은 후반 32분과 45분 추가골을 터뜨려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독일은 멕시코와 2-2 무승부를 거뒀다. 한국은 8일 같은 장소에서 독일과 2차전을 치른다. 신 감독은 “피지전 대승으로 독일전에 대한 구상이 편해졌다. 독일전에 올인하겠다”고 말했다.

사우바도르=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