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JTBC] 백지영·이상민 서로 피한 까닭은

중앙일보 2016.08.06 00:20 종합 2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6일 오후 11시 방송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가수 백지영(사진)과 개그맨 김준호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자신을 발라드의 여왕이라고 소개한 백지영은 등장하자마자 이상민과는 짝꿍을 하고 싶지 않다고 밝혀 교실을 술렁이게 한다. 이상민 역시 “조퇴 좀 해도 되냐”고 말하며 백지영을 피하는 모습을 보인다.

어색한 둘의 관계에 대해 이상민은 “내가 힘들 때 백지영이 도와줘서 같이 힘들어진 적이 있다”고 고백한다. 이상민이 사업 실패로 채무에 시달렸을 때 백지영이 빚 보증을 서면서 같이 곤욕을 치렀고, 둘 사이가 급격히 멀어진 것. 백지영은 “이상민과 멀어지게 된 이후 처음으로 방송을 같이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이상민은 “지영이에게 발라드로 전향하라고 제안하고 ‘사랑 안 해’ 프로듀싱까지 맡았었는데 그런 일이 생겨서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사과의 마음을 전한다. 이상민의 사과가 끝난 뒤 백지영은 다시는 보증을 서지 않겠다는 다짐을 담아 ‘사랑 안 해’를 개사한 ‘보증 안 해’를 열창한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