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법 이민 막겠다"는 트럼프, 부인 멜라니아 20년전 불법 취업에 곤혹

중앙일보 2016.08.05 14:27
기사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와 멜라니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부인 멜라니아(46)가 불법취업 논란에 휘말렸다.

사연의 시작은 199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슬로베니아 출신 멜라니아는 1996년 뉴욕으로 건너왔다고 그동안 주장했다. 하지만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4일(현지시간) 멜라니아의 누드 사진 중 하나가 1995년 뉴욕에서 촬영된 것으로 전했다.

누드 사진은 프랑스 사진작가가 뉴욕에서 촬영한 것으로 멜라니아가 미국으로 건너왔다는 시점보다 1년 앞선다. 멜라니아의 미국 비자도 논란 대상이다. 멜라니아는 지난 인터뷰에서 H-1B 취업비자로 미국에 입국했고 비자를 갱신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슬로베니아로 돌아갔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H-1 취업비자는 3년 짜리로 만기가 될 경우 6년으로 연장할 수 있다.

폴리티코는 멜라니아가 B-1 임시 비자나 B-2 여행비자로 미국으로 입국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B-1이나 B-2 비자로는 미국에서 취업이 불가능하다. 이에 대해 멜라니아는 “1996년 이민 신분에 대한 부정확한 보도와 잘못된 정보가 돌고 있다”며 “미국 이민법을 준수했고 어떤 의혹도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캠프는 멜라니아의 불법취업 논란으로 머쓱해졌다. 멕시코와의 국경에 장벽을 쌓아 불법이민을 막겠다는 트럼프의 대표 공약과 멜라니아의 불법 취업 의혹이 상반되기 때문이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