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국시대 때 축조된 계양산성, 국가문화재 지정 추진

중앙일보 2016.08.05 11:00
기사 이미지

계양산성 성곽

삼국시대에 축조된 인천 계양산성을 국가지정문화재(사적)로 지정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인천시와 계양구는 5일 최근 문화재청에 인천시 기념물 제 10호인 계양산성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계양구 계양산 동쪽 능선에 있는 이 산성은 둘레 1180m, 높이 7m, 면적 6만2863㎡ 규모의 돌로 쌓은 성이다. 조선시대 문헌인 『증보문헌비고』, 『대동지지』에는 계양산성이 삼국시대에 축조된 성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전문가들은 산성의 지리적 특성으로 볼 때 한강 하류와 서해안 지역의 주도권을 둘러싸고 삼국이 다투던 시기에 신라가 6세기 중반 세를 불리면서 핵심 거점으로 삼았던 곳으로 추정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계양산성 박물관 조감도.

인천시와 계양구는 2011년부터 계양산성에 대한 지표·발굴 조사를 벌여왔다. 8차례에 걸친 조사 결과 백제 시대 목간, 연꽃무늬 수막새, 토기 등 991점의 유물이 발굴됐다. 적들로부터 성을 방어하는 치성 2곳과 물을 모아두는 집수정 3곳 등 대형 건물터도 새로 발견됐다. 이 과정에서 계양구는 산성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고자 문화재 구역과 보호 구역 내 사유지 4만8332㎡의 80%를 사들여 분묘 1067기를 모두 이전하기도 했다.

발굴된 유물 중 글을 적은 나무 막대, 철촉, 연화문 와당 등 185점의 유물은 국가 귀속 유물로 등록됐다. 이 유물들은 선문대학교와 국립중앙박물관에 보관돼 있다.

인천시와 계양구는 올해 말쯤 계양산성이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계양산성이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되면 역사·문화재적 가치는 물론 체계적인 보존·관리도 가능해 질 것"이라며 "2017년 말 완공 예정인 계양산성박물관과 연계해 역사·관광 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사진 인천시 제공]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