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당론’ 흔드는 사드 반대파…더민주 노선투쟁

중앙일보 2016.08.05 02:11 종합 4면 지면보기
더불어민주당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도입에 대한 ‘무당론’ 기조가 흔들리고 있다.

송영길·김상곤·추미애 강경론 주도
성주 다녀온 의원들 “반대 당론을”
중도파 “선명성만으론 집권 한계
문재인도 외연확장 포기 못할 것”

당 지도부는 ‘전략적 모호성’을 목적으로 당론을 채택하지 않는다는 입장이지만 당내 강경파의 개별행동이 잇따르고 있다.
기사 이미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사드 대책회의에서 “각 당이 성주를 방문할 게 아니라 국회 차원의 논의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오른쪽부터 우 원내대표, 원혜영·이철희 의원. [뉴시스]

특히 8·27 전당대회 주자들이 강경론을 주도하고 있다. 송영길 의원은 4일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국회에 사드 배치 비준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국회의장 명의로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 청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미 사드에 대한 ‘반대 당론’을 정한 국민의당·정의당과 연대한다는 공약도 내놨다.

김상곤 전 혁신위원장도 방송에서 “사드에 전략적 모호성을 취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김종인·우상호 체제’는 당의 정체성을 제시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의원은 일찍부터 “(무당론은) 굉장히 어긋난 정책”이라며 “저는 사드에 명백히 반대한다”고 밝혀왔다.

이 때문에 오는 27일 전당대회가 더민주의 사드에 관한 입장 변화의 분기점이 될 거란 전망도 나온다. 전날 사드가 배치될 경북 성주를 방문한 의원들은 이날 공식적으로 ‘당론 채택’을 요청했다. 김현권 의원은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주민들은 이른 시일 내에 (사드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정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표창원 의원은 주민들에게 “당이 겁쟁이가 돼 있다. 사드 배치와 관련한 획기적 전환이 있을 것”이라고도 약속했다.

당내에선 “사드 논란은 전당대회 이후 ‘선명야당론’과 ‘중도확장론’을 놓고 벌어질 노선투쟁의 전초전”이란 말이 나왔다.

민평련 소속 재야 출신 우원식 의원은 “사드는 당연히 국민의당과 공조해 반대 당론으로 정해야 한다”며 “선거 때는 외연 확장을 위해 중도로 접근하는 게 맞지만 지금처럼 선거가 없는 평시에는 원래 우리 당의 ‘색깔’을 보다 명확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대중(DJ) 정부 청와대 비서관 출신인 김한정 의원도 “야당은 국민적 저항에 맞춰 입장을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이철희 의원은 “개인적으론 사드에 반대하지만 더민주가 당론으로 반대할 경우 과거 세월호 문제처럼 사드의 본질은 사라지고 ‘진보·보수 논쟁’으로 흘러 아무런 실효성을 낼 수 없다”며 “외연 확장을 강조하는 문재인 전 대표 역시 안정성과 정체성 중 안정성을 포기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수 의원은 “강성 주류 세력과의 진통은 불가피하겠지만 과거처럼 선명성만 내세우자는 주장에 동의할 의원은 많지 않다”고 주장했다. 박용진 의원도 “김종인 대표의 힘이 줄면서 눌려 있던 ‘강경론의 관성’이 커졌지만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관성과 궤도에서 벗어나 새 궤적을 그렸기 때문에 당선됐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사드에 대해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해야 한다는 현재의 입장에 전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강태화·유성운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