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 대신 하버드 간 정은혜 “통일 공부하고 돌아온다”

중앙일보 2016.08.04 14:52
기사 이미지
지난 4.13 총선 당시 청년 비례대표로 전국을 누비고 다녔던 정은혜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 그는 2년간 현실 정치와 짧은 작별을 고하고 미국으로 갔다. 공공정책학석사 과정을 시작하는 하버드대에서 찍은 사진이다. [사진 정은혜 전 부대변인 제공]
기사 이미지
지난 4.13 총선 당시 청년 비례대표로 전국을 누비고 다녔던 정은혜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 그는 2년간 현실 정치와 짧은 작별을 고하고 미국으로 갔다. 공공정책학석사 과정을 시작하는 하버드대에서 찍은 사진이다. [사진 정은혜 전 부대변인 제공]
기사 이미지
지난 4.13 총선 당시 청년 비례대표로 전국을 누비고 다녔던 정은혜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 그는 2년간 현실 정치와 짧은 작별을 고하고 미국으로 갔다. 공공정책학석사 과정을 시작하는 하버드대에서 찍은 사진이다. [사진 정은혜 전 부대변인 제공]
기사 이미지
지난 4.13 총선 당시 청년 비례대표로 전국을 누비고 다녔던 정은혜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 그는 2년간 현실 정치와 짧은 작별을 고하고 미국으로 갔다. 공공정책학석사 과정을 시작하는 하버드대에서 찍은 사진이다. [사진 정은혜 전 부대변인 제공]
지난 4.13 총선에서 전국을 누비며 다녔던 정은혜(33)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는 지금 미국 메사추세츠 케임브리지에 있다. 잠시 정치 활동을 중단하고 하버드대 존 F. 케네디 공공정책대학원에 입학했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하버드대 생활에 대한 정보가 네티즌들에게 알려지기도 했다.
 
▶ 추천기사 [단독] '위기의 롯데' 2017년 인사 앞당겨…신 회장 "인적쇄신 절실"

요즘 뭘 하고,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중앙일보 EYE24팀이 물어봤다. 이하는 정 전 부대변인과의 e메일 일문일답.
 
지금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나.
“지금은 미국 하버드대에서 공부를 하고 있다. 하버드 존 F. 케네디 공공정책대학원에 공공정책학석사(Master in Public AdministrationㆍMPA2) 과정으로 입학했다. 개강은 이달 31일부터인데 적응을 하기 위해 써머스쿨을 먼저 다니고 있었다.”
얼마 전까지 비례대표 후보였는데 갑자기 하버드에 있다고 해서 의아했다.
“초등학교 때부터 막연한 꿈이었다. ‘하버드대학교를 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석사 과정(연세대 일반대학원 정치학과)을 시작하면서 구체적 준비에 들어갔다.”
영어 장벽은 없었나.
“물론 있었다. 중고교 시절 영어학원을 다녀본 적이 없었다. 성인이 되어 영어를 공부하려니 실력이 더디게 늘었다. 대학원 공부를 하고 또 민주정책연구원에서 인턴을 하면서 토플과 GRE(Graduation Record Examinationㆍ미국 일반대학원 입학자격 시험)를 준비했다. 이후 2012년 청년 비례 대표가 되고, 비례 27번을 받으면서 유학을 미뤘다. 민주당 부대변인도 이 때 맡았다.”
낙선은 했지만 현실 정치를 떠나기가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 같은데. 왜 유학을 결심했나. 그것도 총선 전에 입학원서를 낸 것은 무슨 의미인가.
“대학원 입학자격 시험인 GRE 점수가 5년 유효기간이 있다. 마지막 기회라 생각이 들어서 원서를 냈다. 합격과 불합격은 내가 좌우할 수 있는 것이 아니지만, 적어도 원서를 내고 안 내고를 결정하는 것은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봤다. ‘실패하더라도 도전하자’는 생각이었다.”
총선에서 당선이 됐더라면 하버드로는 안 갔을까.
“하버드대 존 F. 케네디 공공정책대학원에는 4가지 과정이 있다. 내가 입학하는 MPA2 과정도 있지만,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졸업한 MC/MPA 과정도 있다. 전문분야에서 7년이상 근무한 사람은 지원자격이 된다. 아마 총선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면, MC/MPA과정을 노려봤을 것 같다.”
박원순 시장에게서 추천서를 받아 화제가 됐는데.
“미국 대학원 입학에서 추천서는 얼마나 영향력 있고, 유명한 사람에게 받느냐보다 추천인과의 관계, 진실된 내용 등이 더욱 중요하다. 이 때문에 연세대 일반대학원 정치학과에서 공부할 때 연구조교로서 모셨던 문정인 교수님께 추천서를 받았다. 당시 연세대ㆍ게이오(일본)ㆍ하와이(미국)대 등 3개 대학이 동시 진행하는 원격 강의 ‘동아시아 지역 거버넌스(regional governance in East Asia)’의 조교를 했고, 교수님의 학부 수업을 도왔던 인연이 있었다.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캠프 부대변인을 맡았던 박원순 시장님, 스물 여덟살에 불과했던 나를 상근 부대변인으로 임명한 이해찬 전 대표 등에게도 추천서를 받았다.”
그런데 왜 꼭 하버드인가. 지난 총선에서 ‘지여인’(지방대ㆍ여성ㆍ인문계) 프레임을 내세웠는데, 하버드와 지여인은 좀 배치되는 것 아닌가 싶은데.
"내가 존경하는 정치인인 김대중 전 대통령은 대학을 졸업하지는 않았지만, 끊임없는 배움과 연구로 여러 개의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신뢰받는 정치인이 되기 위해서는 학력보다 능력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 능력 중에는 쉬지 않고 배우려는 도전과 노력도 포함된다고 본다.
또한 하버드 존 F. 케네디 공공정책대학원은 무엇보다 ‘공익’을 생각하는 연구기관이라는 점이 끌렸다. 매년 전 세계 리더 500여명 이상이 입학한다. 세계적인 석학에게서 배우는 것, 비슷한 생각으로 세상을 좀 더 낫게 변화시키려는 학생들과 만나는 것 등 두 가지 목적이 있었다. 대한민국의 문제를 외부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싶기도 했다.
청년비례대표 공천심사면접 때, 이런 말을 했었다. ‘나는 한국에서는 지방대, 인문계를 나온 여성이다. 한 번도 정규직 직업을 가져본 적 없다. 대한민국에서 이런 위치인 나를 미국 하버드대에서는 인정해주었다. 그들은 내가 연봉을 얼마 받고, 어느 학교를 졸업했는지 관심이 없다. 그들이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은 내가 끊임없이 꿈을 추구해왔다는 것이다. 나는 대한민국에서도 청년들이 다니는 회사나 연봉, 학교로 평가받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꿈을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하고, 그 길에 충실했는지로 평가받길 바란다’고 말이다.”
그래도 이번 총선에서는 비례 13번까지 당선이 돼, 16번으로 떨어져서 아쉬웠을 것 같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농부는 밭을 탓하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다. 내가 당선되지 못했던 것에는 내 잘못도 있다고 생각한다. 선거 기간 동안 전국을 돌면서 선거운동을 했지만, 그만큼 국민들에게 ‘왜 더불어민주당에 정당투표를 해야 하는지’ 그 이유를 충분히 설명하지 못한 것 같다.”
입학 후 무슨 연구를 하나.
“내가 입학한 MPA2 과정은 석사과정이지만, 이전에 석사학위를 취득해야 하고 전문 경력(professional working experience)이 3년 이상이 되어야 한다. 대신 졸업논문이 면제된다. 나는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들었던 4과목을 입학 전 인정받아 필수 과목(core coursses) 이수를 일부 면제받았다.
내 관심사는 우선 남북 통일과 대북 협상이다. 연세대에서 석사를 하면서 북한의 군사적 위협에 대한 한ㆍ중ㆍ미ㆍ일 등 4개국의 반응을 논평ㆍ브리핑 등 공식 성명을 통해 분석했었다. 하버드에서는 통일에 대해 철저히 외부인의 시각에서 바라보고, 북한과의 협상에 대한 연구를 더 해 보고 싶다. 둘째로, 최민희 의원을 통해 발의됐던 10대 미혼모 등 소외된 계층에 대한 정책적 고민을 더 하고 싶다. 대한민국의 여성 리더십 향상을 위한 방법도 모색할 예정이다.”
요즘 한국 정치 현안 중 가장 문제는 무엇이라고 보나.
“미국에 있는 2년간은 여기에 집중하고 싶다.(언급을 하지 않음) 한국 소식은 뉴스나 정당 관계자로부터 듣지만, 일단은 근본적인 이슈에 대해 고민을 하고 있다.”
현재 활동 중인 청년후보 출신 국회의원 3인(김수민ㆍ김해영ㆍ신보라, 가나다순)에 대해서 의견이 있다면.
“사실 세 사람 모두 잘 알지 못한다. 하지만 청년정치인으로서 ‘정직함’을 버리지 말아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미국에 있으니 미 대선의 현장을 지켜보게 될텐데, 힐러리나 트럼프에 대한 본인의 의견은.
“학교 친구들과 만나면 올 가을 미 대선에 얘기하곤 한다.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는 개인 후보 한 사람으로 평가하기보다 전 세계의 정치ㆍ사회적 현상으로 봐야 할 것 같다. 공익을 위해 일해본 적이 없이, 인종ㆍ지역ㆍ계층 간의 장벽을 쌓아 ‘위대한 미국을’ 다시 만들겠다는 공화당의 트럼프 후보가 왜 지지를 받고 있는지를 살펴봐야 한다. 과거를 지키려는 사람과 미래를 그리려는 사람, 고립으로 갈등을 해결하려는 사람과 개방으로 포용하려는 사람의 대결 구도로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있을 두 후보의 TV 토론과 정책 대결 등을 꾸준히 연구해 볼 생각이다.”
졸업하면 다시 정치인으로 돌아오나.
“물론이다. 2018년 5월에 졸업을 하고 다시 당으로 돌아간다. 2020년 총선도 준비할 계획이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