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개최…반기문 “北 진지한 대화 과정으로 복귀해야”

중앙일보 2016.08.04 04:27
기사 이미지

유엔 안보리에서 한국을 포함한 이사국 대표들이 표결에 참여하고 있다. [중앙포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3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에서 북한 미사일 관련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북한이 노동미사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데 따른 조치다.

안보리 관계자는 “미국과 일본의 요청에 따라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 4일 오전 5시)부터 긴급회의를 열어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전날 북한이 발사한 노동 미사일 2발 가운데 하나는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졌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의 이번 발사에 대해 “지역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손상시키는 것으로 깊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반 총장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에 따라 태도를 바꿔 진지한 대화의 과정으로 복귀하라는 요구를 우리는 재확인한다”고 말했다고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이 밝혔다.

피터 윌슨 유엔 주재 영국대사는 “북한의 미사일이 일본의 EEZ에 낙하한 것은 처음”이라면서 “이번 발사는 북한에 대해 미사일 기술개발을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들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말했다.

한국과 미국 정부에 따르면 북한은 3일 오전 7시 50분쯤 황해남도 은율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노동미사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안보리는 과거 북한의 탄도미사일 실험이 있을 때마다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언론성명을 통해 이같은 행위를 비판했다. 지난 6월 22일에도 북한이 두 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자 다음날 이를 강력히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채택했다.

안보리는 그러나 7월에 들어서는 북한의 잠수함 탄도미사일(SLBM) 발사(9일), 미사일 3발 발사(19일) 등 2건의 도발에 대해 공식 대응을 하지 않았다.

AFP통신은 이중 SLBM 발사 건의 경우, 미국이 작성한 규탄 성명 초안이 회람 중 중국과 논의되는 과정에서 더이상 진전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때문에 이번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도 중국ㆍ러시아 측의 의견에 따라 안보리 성명의 채택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