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대, 미래라이프대 철회했지만…학생들 “총장 사퇴”

중앙일보 2016.08.04 01:48 종합 1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이화여대 최경희 총장(왼쪽)이 3일 학생들이 점거 농성 중인 학교 본관 앞에서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취소를 발표한 뒤 학생들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 김춘식 기자]

3일 오후 8시쯤 이화여대 정문 앞으로 이 학교 졸업생들이 속속 모였다. ECC(이화캠퍼스복합단지) 건물 계단이 졸업생·재학생으로 가득 찼다. 수천 명의 사람들이 일제히 스마트폰으로 빛을 쏘며 “최경희! 사퇴해!”를 외쳤다.

학교측 본관 점거 6일 만에 요구 수용
재학·졸업생 “총장 책임” 농성 계속
“시대착오적 학벌주의 표출” 지적도

앞서 이화여대는 이날 오전에 긴급 교무회의를 열고 미래라이프대(평생교육 단과대) 신설 계획을 철회하기로 했다. 학생들이 반대 농성을 시작한 지 6일 만이다. 최경희(54) 총장은 회의를 마친 뒤 학생들이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는 본관으로 갔다. 그는 철회 방침을 밝힌 뒤 학생들에게 “학내 문제가 사회적 문제로 번지게 된 점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 뒤 학생들은 농성 중단 조건으로 ▶교육부의 평단 사업 철회 공문 공개 ▶교내 공권력 투입에 대한 사과 ▶집회에 참여한 학생과 교수 불이익 없도록 조치 ▶학내 의사 시스템 개선안 등을 요구했다. 이에 최 총장은 “요구사항을 모두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도 보도자료를 내 “이화여대가 사업 철회 의사를 공문으로 보내왔고 대학 의사에 따라 철회를 받아들일 계획이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은 본관 점거 농성을 풀지 않았다. 학생 측은 “평생교육 단과대 사업에서 우리 학교를 제외한다는 교육부의 공문이 오지 않아 농성을 끝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 이화여대 학생은 “총장이 학교 명예를 실추시킨 책임을 묻지 않으면 유사한 일이 또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학생들 사이에서 제기됐다”고 말했다.

이러한 분위기는 총장 퇴진 요구 움직임으로 이어졌다. 졸업생들은 ‘총장과 학교 관계자들이 재학생들에게 사과하길 바란다. 학교 구성원의 신뢰를 잃은 최 총장은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든 성명서를 뿌렸다. 이 대학 교수들도 단과대별로 ‘학교 측이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과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냈다. 인문대·사범대·경영대 등의 교수들이 참여했다.

이화여대는 미래라이프대학을 설립해 고졸 직장인 등을 위한 뉴미디어산업 전공, 웰니스산업 전공 등을 개설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학생들은 “미용 등 상업적인 성격이 강한 분야의 전공을 두는 것은 우리 대학의 설립 취지와 맞지 않고, 4년제 졸업장을 미끼로 등록금을 받는 ‘학위 장사’에 불과하다”며 반대했다.

이번 사태에서 학생들은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를 활용해 ‘지휘부’ 없이 자발적으로 모이는 새로운 집회 방식을 보여줬다. 전상진 서강대 사회학과 교수는 “학생들이 외부 세력과 거리를 두고 운동권 노래 대신 ‘소녀시대’ 노래를 부르는 등 기존의 집회·농성과는 다른 방식을 선보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대학 재학생과 졸업생이 ‘학벌주의’의 문제를 드러냈다는 비판도 나온다. 권대봉 고려대 교육학과 교수는 “미국 하버드대와 영국 옥스퍼드대 등 해외 명문대에서는 오래전부터 고졸 직장인을 위한 교육 과정이 운영되고 있다. 이런 과정이 학교 위상을 떨어뜨린다는 것은 한국 특유의 학벌주의에 휩싸인 시대착오적 생각”이라고 말했다.

‘시혜성 사업’ 위주로 추진되는 교육부의 고등교육 개혁 작업이 학교·학생 간의 갈등을 촉발했다는 지적도 있다. 서강대 전 교수는 “대학은 재정 지원을 받기 위해 교육부에 목을 맬 수밖에 없고 이런 외부적 요구에 따른 개혁은 구성원 뜻과 무관하게 졸속으로 추진되기 쉽다”고 말했다.

글=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사진=김춘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