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즐거운 선수촌…변기에 휴지는 버리지 마세요

중앙일보 2016.08.04 00:20 종합 2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한국 선수단이 묵고 있는 리우 올림픽 선수촌이 3일 공개됐다. 휴양지 분위기가 나는 선수촌 아파트 외관.
기사 이미지
소파와 선풍기 등이 구비돼 있는 숙소 거실.
기사 이미지
화장실이 딸린 2인1실 숙소.
기사 이미지
한국 선수들이 이용하는 의무실.
기사 이미지
‘초치기 공사’로 인해 화장실 변기가 자주 막히자 엘리베이터에 ‘변기에 휴지를 넣지 마세요’라는 글을 붙여놨다.
기사 이미지
펜싱 국가대표 윤지수(왼쪽)와 서지연이 훈련을 마친 뒤 선수촌 수영장에서 장난을 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리우=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