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텔레그램'도 뚫렸다…이란서 해킹당해

중앙일보 2016.08.03 22:43
기사 이미지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이 이란에서 해킹 공격을 받아 150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고 3일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공격은 올해 발생했으나 정확한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다.

정부가 페이스북, 와츠앱 등 소셜미디어 사용을 제한하고 있는 이란은 약 2000만명이 텔레그램을 사용하고 있다.

해커들은 스마트폰을 신제품으로 바꾼 이용자가 텔레그램에 처음으로 로그인할 때 문자메시지로 전송받는 인증 번호를 해킹에 이용했다. 해커들은 스마트폰에 악성 코드를 심어둔 뒤 인증 번호를 빼내는 방식으로 정보를 유출했다.

보안전문가들은 이번 해킹 사건의 배후로 해커단체 '로켓 키튼(Rocket Kitten)'를 지목했다.
2013년 러시아 국적의 파벨 두로프가 개발한 텔레그램은 암호화 프로그램을 이용해 보안이 뛰어나다는 특징이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