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오면 우산 팔려. 비 짧게 오면? 작은 우산 불티

중앙일보 2016.08.03 21:55
최근 들어 예측할 수 없는 게릴라성 집중호우와 폭염이 반복되면서, 작고 가벼운 초소형 우산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온라인몰 롯데닷컴이 분석한 결과, 지난달 1~31일 한 달 간 소형 우산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에서 초소형 사이즈로 꼽히는 ‘5단 우산’은 전체 양ㆍ우산 카테고리의 37%를 차지했다. 5단 우산보다 약간 큰 사이즈인 3단 우산은 전체 판매의 35%를 기록했다. 하지만 장마철 강한 비바람을 막을 수 있어 인기가 있는 ‘장우산’의 비중은 14%에 그쳤다.

심지혜 롯데닷컴 패션잡화팀 상품기획자(MD)는 “폭염과 게릴라성 호우가 오락가락하는 날씨 탓에 소형우산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면서 “장마는 끝났지만 앞으로도 무더위-집중호우-무더위로 이어지는 국지성 호우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보여 소형우산과 양산 겸용 우산의 판매가 꾸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기상 전문가들은 최근 몇 년 동안 8월달 강수량이 이전에 비해 많아졌고, 요즘 강한 대기불안정으로 국지적인 집중호우가 증가하고 있어 앞으로도 국지성 호우와 무더위가 번갈아 나타나는 날씨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