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프거나 다치면 연락해"…'나이롱 환자'와 짜고 수십억 꿀꺽한 '사무장 병원'

중앙일보 2016.08.03 20:08

일명 '나이롱 환자'들과 짜고 보험금 수십억원을 가로챈 '사무장 병원'이 경찰에 적발됐다.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3일 "한의사를 고용해 사무장 병원을 설립한 뒤 가짜 환자들과 공모해 보험금과 요양급여를 부당하게 챙긴 혐의(의료법 위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률 위반상 사기)로 김제 모 한방병원 운영자 배모(3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한의사 황모(60)씨 등 병원 관계자 3명과 '나이롱 환자' 16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배씨 등은 2013년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가벼운 교통사고를 당하거나 생활 속에서 경상을 입은 환자들과 짜고 입원일수를 부풀리거나 진료기록을 조작하는 방식으로 보험금 19억원을 가로챈 혐의다. 이런 식으로 '나이롱 환자' 정모(49)씨는 15개월간 434일을 입원한 것처럼 꾸며 보험금 4600여만원을 챙겼다.

이들이 같은 기간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허위로 청구한 요양급여는 환자 1100명분, 57억6000만원에 달했다. 배씨 등은 자신들이 직접 허위로 장기간 입원하거나 가족과 지인들에게 "아프거나 다치면 연락해" 등의 휴대전화 문자를 보내 적극적으로 '나이롱 환자'들을 끌어모았다.

또 한방병원인데도 전업주부 등을 상대로 보톡스 등 성형 시술을 받게 하고 물리치료를 받은 것처럼 진료 기록을 조작했다. 이를 위해 하루 3시간씩 이른바 '아르바이트 양의사'를 고용했다. 이번에 입건된 '나이롱 환자' 169명 가운데 여성은 전체 60%인 103명. 이 중 40대 이상이 89명으로 대부분 전업주부였다. 배씨 등이 '미백·노화 방지·주름 제거' 등 미용에 관심이 많은 중년 여성의 심리를 악용했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또 '국내 최초로 기(氣)가 나오는 돌침대 완비'라는 허위 광고를 통해 최근 1년간 주로 노인 등 환자 1000여 명을 끌어모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 확인 결과 해당 돌침대는 아무런 의학적 효과도 없었다.

전주 완산경찰서 관계자는 "'사무장 병원'은 자금이 부족한 상태에서 개원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과잉 진료를 하거나 보험 사기를 권유할 우려가 크다"며 "유관 기관에 통보해 범죄 수익 환수와 병원에 대한 행정처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