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치안비서관 "난 제보자 아냐. 수사해달라"

중앙일보 2016.08.03 17:39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의 부동산 매각 의혹 보도와 관련, 청와대 치안비서관이 자신은 제보자가 아니라며 허위 사실 유포자를 찾아달라는 고소장을 접수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청와대 박화진 치안비서관의 고소장이 접수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최초 유포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 비서관은 “우 수석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는 거짓 사실이 퍼져 명예가 훼손됐다”며 지난달 29일 고소장을 제출했다. 박 비서관은 현직 경찰 치안감이다.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된 직후 검찰에 카카오톡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신청했고, 법원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카카오톡이 대화 내용을 2~3일밖에 보관하지 않아 즉시 수사에 착수한 것”이라고 말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