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직 부장판사, 성매매 현장서 적발

중앙일보 2016.08.03 16:02
현직 부장판사가 성매매를 하다 현장에서 적발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법원행정처 소속 심모(45) 부장판사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적발해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심 부장판사는 전날 오후 11시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 단속에 적발돼 이튿날 새벽까지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전단지를 보고 찾아갔다”며 혐의를 시인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적발 당시 다소 취한 상태의 심 부장판사가 성매매 여성과 함께 있었고, 다른 일행은 없었다”고 전했다.

당시 경찰은 송파서 등 인근 경찰서와 공동으로 통상적인 성매매 합동 단속 중이었다. 이에 대해 대법원 관계자는 “심 부장판사가 3일과 4일 휴가를 낸 상태였다”며 “진상을 파악한 뒤 공식 입장을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