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해운대 사고 가해 운전자 체포영장 발부

중앙일보 2016.08.03 15:39
지난달 31일 발생한 부산 해운대 7중 추돌 사고의 가해 운전자에게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오후 푸조 차량을 몰고 해운대구 좌동 해운대문화회관 네거리에서 신호를 무시하고 과속으로 달리다 신호 대기 중인 차량과 보행자들을 잇따라 친 푸조 차량 운전자 김모(53)씨에 대한 체포영장이 법원으로부터 발부됐다고 3일 밝혔다.

이 사고로 3명이 숨지고 21명이 다쳤다. 경찰은 김씨가 치료를 받고 있는 병원 밖으로 나갈 경우 바로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체포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김씨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당뇨와 뇌전증 등 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김씨는 지난 7월 운전면허 적성검사 신청서에 뇌전증 병력을 표시하지 않고 운전면허를 갱신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김씨에게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도 추가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은 치료 상태와 수사 진행 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최근 부산 도심에서 대형 교통사고가 잇따라 발생하자 부산경찰청은 이날 유관기관과 대책을 논의했다. 경찰은 해운대 추돌 사고가 발생한 지역에 과속·신호위반을 동시에 단속할 수 있는 다기능 단속 카메라를 설치하기로 했다. 또 차량의 충분한 정지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해운대문화회관 사거리의 신호기 위치를 현재 위치보다 뒤쪽에 설치하고 정지선도 기존 3m에서 5m로 더 늘리기도 했다.
 
▶관련기사
① [카드뉴스] 살인면허가 될지 아무도 몰랐다
② 부산 일가족 4명 사망 교통사고…카시트가 있었더라면


지난 2일 남구 감만동에서 SUV가 불법 주차된 트레일러를 추돌해 일가족 4명이 숨진 사고와 관련한 대책도 나왔다. 주변 도로 일대의 트레일러 불법 주차 단속을 매주 목요일 남구청과 같이 하고 사고지점에 다기능 단속 카메라도 추가로 설치한다는 내용이다.

부산=강승우 기자 kang.seungw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