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트 프로모션 참여하면 원금의 230% 보장" 1500억원 사기단 적발

중앙일보 2016.08.03 14:56
"투자하면 원금의 230%를 준다"고 속여 2300여 명에게 1500억원을 가로챈 사기단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는 3일 유사수신행위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사기 혐의로 A씨(52)등 2명을 구속하고 이 회사 전국 지점장과 지부장 등 7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4년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서울·인천·대구 등 전국에 30개 지점을 차린 뒤 투자자를 모집해 2300명에게 150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회원이 되면 회사에서 운영하는 마트에서 투자자들이 생산한 물건을 판매하거나 물물교환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 투자금의 230%가 될 때까지 수익금을 주겠다"며 피해자들을 속였다. 프로모션 기간이라며 새로운 투자자를 데려오면 수익금의 10%를 더 주겠다고도 했다.

이들은 새로운 투자자가 낸 돈을 기존 투자자에게 지급하는 돌려막기 수법으로 범행을 이어나갔다. 특히 A씨 등이 올해부터 투자자를 추가로 데려오면 수익금을 더 주는 프로모션을 진행하면서 최근 6개월 동안에만 120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피해자는 가정주부나 직장에서 은퇴한 60∼70대 노인이 대부분이었었다. 1인당 최소 3000만원에서 최대 3억원가량을 A씨 등에게 줬다가 피해를 봤다.

피해자 중에는 감사원을 퇴직한 공무원 출신도 있었고 주택담보 대출금이나 노후자금으로 투자했다가 낭패를 본 이들도 있었다. 일부는 수익금에 혹해 자녀나 지인을 끌어들이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은 같은 수법으로 범행을 하다 적발돼 처벌을 받아 현재 집행유예기간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를 벌여 이들을 적발했다. A씨 등의 통장에 입금된 투자액은 1300억원이었지만 남은 돈은 21억원 정도였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다단계 업체의 특성상 피해자들로부터 신고가 들어올 때쯤에는 이미 회사를 폐업하고 도주하는 경우가 많아 피해 보상을 받기 쉽지 않다"며 "이들이 동일한 수법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계속하여 범행을 하였던 것으로 확인돼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적인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