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판교 창조경제잴리(제2판교) 2단계 사업 본격화

중앙일보 2016.08.03 14:51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판교 창조경제밸리(제2판교) 2단계 사업이 본격화된다.

경기도 성남시는 오는 12월 판교 창조경제밸리 사업 2단계 구역인 금토동 일대 20만2752㎡에 대한 그린벨트를 해제하고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해 사업면적에 포함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올해 말까지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면 내년 상반기부터 단지조성공사가 시작된다고 덧붙였다.

1단계 구역인 옛 한국도로공사 부지 22만3008㎡는 2015년 11월 30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됐다. 현재 산업단지 조성공사(공정률 24%)가 진행 중이다.

제2판교는 시흥동과 금토동 일대에 2019년 말까지 42만5760㎡ 부지에 조성된다. 부지에는 모두 6개의 공간이 마련된다.

시흥동 1단계 구역에는 2018년 말까지 창조공간(기업지원허브ㆍ2만㎡), 소통교류공간(I-스퀘어ㆍ3만㎡), 성장공간(기업성장지원센터ㆍ4만㎡), 글로벌공간(글로벌비즈센터ㆍ7만㎡)이 들어선다. 금토동 2구역에는 2019년 말까지 혁신기업공간(혁신타운ㆍ8만㎡)과 벤처공간(벤처캠퍼스ㆍ6만㎡)이 조성된다.

국가 지정 첨단산업단지로 완공 때까지 투입되는 사업비는 모두 1조5000억원이다. 벤처기업과 연구소, 기업지원시설은 750여 개, 상주근무 인원은 4만3000여 명이 될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인근 판교테크노밸리(제1판교)와 합치면 입주기업은 1600여 개, 상주근무 인원은 10만여 명에 이른다.

성남시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판교 창조경제밸리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계획에 대해 24일까지 주민에게 공람해 의견을 받는다. 공람은 성남시청 창조산업과나 시흥동 주민센터에서 가능하다.

또 오는 12일 오후 3시 수정구 시흥동 주민센터에서는 산업단지계획(변경안), 환경영향평가(초안), 교통영향평가, 사전재해 영향평가에 관한 합동 설명회도 연다.

성남=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