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女선배 만나기 전 미리XX…’고대 페이스북 성희롱 논란

중앙일보 2016.08.03 11:31
기사 이미지

[사진 페이스북 캡처]


최근 ‘카카오톡 성희롱’ 사건이 발생했던 고려대학교에서 이번엔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을 성적 대상화해 왔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3일 고려대에 따르면 학생피해자대책위원회(대책위)는 지난달 22일 ‘고추밭’이라는 페이스북 비공개 그룹에서 성희롱적 발언들이 오갔다는 내용의 제보를 접수, 교내 양성평등센터에 중재를 요청했다.

논란이 된 페이스북 비공개 그룹은 고려대 사회학과 학생 30여명이 만든 것으로 지난해 5월부터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는 발언이나 여성 ‘몰카(몰래 찍은 사진)’등 음란물을 공유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게시물 중에는 “여자 선배와 걸어가다가 소중이가 서버렸다. 해결책을 알려달라” “여자 선배를 만나기 전 미리 XX를 하고 나가는 건 어떠냐?” 등의 성희롱 발언이나, 특정 여학생을 실명으로 언급하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 이미지

회원들의 제보를 받았던 설문 [사진 사이트 화면 캡처]


대다수 게시물은 비밀 그룹 관리자가 ‘제보’를 받아 올렸지만 일부는 그룹 회원이 직접 올리기도 했다. 이에 피해자들은 대책위원회를 꾸려 학생회 등 교내 학생자치기구 등을 통해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학교 관계자는 “학교 차원에서 정확한 진상을 조사 중에 있다”며 “양성평등센터에 사건이 신고되면 학칙 위반 등에 대한 조사를 거쳐 징계 필요성을 검토하게 된다”고 말했다.

지난 6월 고려대에서는 남학생 8명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동기 및 선·후배 여학생에 대한 성희롱 발언을 1년 넘게 주고받은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됐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