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더위 탓? 밭일하고 돌아온 90대 할머니 사망

중앙일보 2016.08.03 11:29
경기도 가평에서 밭일을 하고 집으로 돌아온 90대 할머니가 갑자기 쓰러져 숨졌다.

3일 경기도 가평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일 낮 12시40분쯤 가평군 가평읍의 한 주택에서 A씨(90·여)가 쓰러진 것을 아들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곧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A씨의 아들은 "오전에 밭일을 하고 돌아온 어머니가 '목이 마르다'며 물을 마시던 중 갑자기 쓰러졌다"고 말했다. 소방 당국은 A씨가 평소 건강했고 특별한 이상 증세가 없었던 점 등으로 미뤄 A씨가 노환이나 무더위로 인한 급성 온열 질환으로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지난 2일 가평군의 낮 최고 기온은 32.3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가평=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