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 신입생 'OT 수건' 비용 부풀린 후 돌려받아

중앙일보 2016.08.03 10:30

경기도내 한 대학교 단과대학 학생회장이 신입생 오리엔테이션(OT)에 맞춰 제작한 일부 물품의 비용을 부풀려 결제한 후 업체로부터 수백만원을 되돌려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찰은 고발장이 접수되는 대로 수사를 벌일 계획이다.

3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A대학 학생들은 지난 1일 경찰서를 방문해 단과대학 학생회장의 착복의혹을 제기했다. 단과대 학생회장이 지난 2월 신입생 오리엔테이션때 학생들에게 나눠줄 수건 500장을 맞추면서 가격을 한 장당 6000원씩 부풀린 1만5000원으로 결제한 후 300만원을 차명계좌로 돌려받았다는 것이다. 학생들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고발장을 경찰에 보여주며 이대로 접수시키면 되는지 상담도 받았다. 아직 고발장은 접수되지 않은 상태다. 해당 학생회장은 착복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장이 접수되는 대로 수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용인=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