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술에 취해 내 집인 줄…” 이웃집 여성 성추행한 남성

중앙일보 2016.08.03 09:35
술에 취해 이웃집에 잘못 들어간 뒤 잠이든 여성을 성추행한 남성에게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울산지법은 3일 준강제추행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성폭력치료강의 수강 40시간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다른 사람 집에 들어간 사실을 깨달은 뒤에도 곧바로 나오지 않고, 잠들어 있던 여성을 추행했다”며 “범행 내용의 위험성이 크지만, 피고인이 반성하고 동종 범죄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안방 침대에서 잠을 자고 있던 이웃집 여성을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