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싸우자 귀신아' 김소현·옥택연 핑크빛 로맨스 시작 포옹에 키스까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6.08.03 09:24
기사 이미지

[사진 tvN 캡처]

배우 옥택연이 tvN 월화드라마 '싸우자 귀신아'에서 김소현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보였다.
 
2일 방송된 '싸우자 귀신아'에서는 김현지(김소현)가 박봉팔(옥택연)에게 고백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현지는 돌연 봉팔에게 고백을 없었던 일로 하자고 말했다.
 
현지는 봉팔에게 소원들어주기 내기를 하자고 청한 뒤 게임에서 이겼다. 현지는 "내가 어제 한 말. 그냥 없었던 걸로 할게"라며 "우리 어색한 거 싫어. 그냥 다 잊어줘, 그게 내 소원이야"라고 고백했다.
 
이 말을 들은 봉팔은 "고백할 땐 언제고 이제와서 다 잊어달래. 사람 헷갈리게"라고 혼잣말로 중얼거렸지만, 현지는 "네가 소원을 들어줘야 너와 더 오래 함께할 수 있어"라고 답했다.
 
이때 현지는 갑작스럽게 고통을 호소하며 사라졌다. 봉팔은 당황했고, 이윽고 다시 모습을 드러낸 현지를 껴안았다. 그는 현지에게 "어디갔었어. 사라지지마, 다시는"이라고 말하며 애틋한 마음을 보였다.

더불어 이날 방송된 다음 회 예고편에는 두 사람의 키스신이 담겨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tvN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