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신의 개인정보는 겨우 5만원...휴대폰 개통 개인정보로 대포폰 팔아 3억원 챙겨

중앙일보 2016.08.03 08:49

 고객이 휴대전화 개통 과정에서 넘겨 준 개인정보로 명의를 도용한 뒤 유심칩을 만들어 대포폰 업자에게 팔아넘긴 휴대전화 대리점주와 직원이 경찰에 적발됐다. 이들이 명의를 도용한 고객은 6000명이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사문서위조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휴대전화 대리점주 이모(45)씨 등 3명을 구속하고 직원 강모(31)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의 부탁을 받고 휴대전화 가입과 개통을 도운 별정통신업체 직원 김모(3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 3명은 2013년 9월부터 2014년 4월까지 부산에 휴대전화 대리점 6곳을 운영하며 고객 6000명의 명의를 도용해 유심칩을 만든 뒤 1개당 5만원을 받고 대포폰 업자에게 팔아 3억원을 챙긴 혐의다. 대리점 직원 강씨 등은 필체를 바꿔가며 허위 가입신청서를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인터넷에서 대포폰 구매자와 연락했고, 돈을 받으면 고속버스 화물편으로 유심칩을 보냈다. 고속버스 화물편은 발송내역이 없어 추적하기 힘들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별정통신업체 직원 김씨는 이씨 등의 허위 가입신청서를 받아줘 유심침 가입과 개통을 하도록 도와줬다. 그 댓가로 휴대전화 2대와 아이패드 1대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나도 모르게 내 명의로 대포폰이 만들어져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주기적으로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홈페이지(msafer.or.kr)에서 명의도용 여부를 확인하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