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우포토] 대한민국 선수단 리우올림픽 입촌식

중앙일보 2016.08.03 06:29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한 대한민국 선수단이 2일 오전(현지시간) 공식 입촌식을 가졌다.
리우올림픽 선수촌 내 광장에서 열린 이날 입촌식에는 정몽규 선수단장을 비롯해 펜싱ㆍ핸드볼ㆍ복싱ㆍ탁구 선수·임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선수촌에는 사상 첫 올림픽 3연패를 노리는 진종오(kt)를 비롯한 사격 대표선수들이 지난 24일 처음으로 짐을 푼 뒤 28일 본진에 이어 이날까지 177명의 선수와 임원이 입촌했다.

흰색 바지에 줄무늬 셔츠, 남색 자켓, 파란색 구두 차림의 선수단은 밝은 표정으로 이날 입촌식에 나타났다. 
기사 이미지

대한민국 선수와 임원들이 2일 오전 (현지시간) 리우올림픽 선수촌 광장에서 열린 입촌식에 참석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광장입구에 좌우로 길게 늘어 선 브라질 자원봉사자들은 박수로 대한민국 선수단을 맞았다. '우생순' 주인공 핸드볼 오영란 등 일부 선수들은 이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입촌을 기뻐했다.
기사 이미지
한국은 이날 온두라스· 레바논· 토고· 코모로스 등과 함께 입촌식 행사를 치렀다. 브라질 공연팀은 흥겨운 춤사위로 이들 선수단을 환영했다.
기사 이미지
브라질 여자농구 국가대표 출신이자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자넷 아르케인 선수촌장의 환영사에 이어 대한민국 선수단의 입촌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태극기가 올림픽기와 함께 게양되자 선수들은 진지한 표정으로 선전을 다짐했다.
기사 이미지
정몽규 단장은 이날 “입촌식을 하고 나니 올림픽이 시작됐다는 것이 실감이 난다”며 “선수들이 건강하게 제 기량을 발휘해 준다면 이번 올림픽 목표인 금메달 10개, 종합순위 10위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정몽규 선수단장이 2일 대한민국 선수촌 입촌식에서 리우 휴전 벽화에 메시지를 적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정몽규 선수단장과 조영호 사무총장 등 임원진과 선수들이 2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올림픽 선수촌에서 공식 입촌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번 리우올림픽은 오는 6일 오전(한국시간) 개막한다. 206개국 1만여명의 선수들은 이날부터 22일까지 28개 종목에서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겨룬다. 리우올림픽의 금메달은 모두 306개다. 한국은 22개 종목에 선수 204명, 임원 129명 등 총 333명을 파견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달 31일 선수들을 제외한 임원 16명만 참석한 가운데 입촌식을 가졌다.

조문규ㆍ강정현 기자 chom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