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만수 전 산은회장 집·사무실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6.08.03 01:42 종합 8면 지면보기
대우조선해양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이 회사 대주주인 산업은행의 전 수뇌부로 수사 범위를 넓히고 있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은 2일 강만수(71) 전 산은금융그룹 회장 집과 그가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투자자문사 P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강 전 회장이 남상태(66·구속)·고재호(61·구속) 전 대우조선 사장의 경영 비리에 연루됐는지 확인 중이다. 강 전 회장은 2011년 3월부터 2013년 4월까지 산은 회장을 지냈다. 재판에 넘겨진 남상태·고재호 전 사장의 재임 기간과 맞물린다.

검찰, 대우조선 비리 의혹 수사

검찰은 이날 대구시 수성구의 중소 건설업체 W사와 전남 고흥군의 바이오업체 B사에 수사관을 보내 자료를 확보했다. W사 대표 강모씨는 강 전 회장과 친분이 있다. 강씨는 남상태·고재호 전 사장의 재임 기간에 대우조선의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건설이 몰아준 수십억원대의 일감을 받았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B사는 이명박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으로 혜택을 봤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