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기, 애기~ 어이구 어쩔꼬”…또 부산서 피서 일가족 참변

중앙일보 2016.08.03 01:39 종합 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2일 부산시 감만동 신선대부두 방향 네거리에서 싼타페 차량이 길가에 세워진 트레일러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일가족 5명 중 4명이 숨졌다. [사진 부산소방본부]

해수욕장으로 가던 일가족 5명이 탄 차량이 길가에 주차된 트레일러와 충돌해 4명이 숨졌다.

SUV 몰던 60대 주행 중 돌발상황
불법 주차된 트레일러 들이받아
“브레이크 안 들어” 차 결함 가능성
안전띠 안맨 부인·딸·외손자 둘 숨져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2일 낮 12시25분쯤 남구 감만동 한 주유소 앞 네거리에서 일가족 5명이 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싼타페가 좌회전을 하며 길가에 불법 주차된 트레일러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싼타페에 타고 있던 한모(64)씨의 부인(60)과 딸(33), 외손자 2명(3세·1세)이 그 자리에서 숨졌다. 한씨는 인근 병원에 옮겨져 의식은 회복했으나 사고 충격으로 말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 트레일러 기사는 사고 10~15분 전 길가에 차를 불법 주차한 뒤 인근 식당으로 점심을 먹으러 가 자리에 없었다.

경남 창원시에 사는 한씨의 딸은 최근 두 아이를 데리고 부산시 남구 감만동에 있는 친정집으로 왔다. 이들은 이날 다대포해수욕장으로 피서를 가던 중이었다. 운전사 한씨를 제외한 나머지 4명은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차량에는 유아용 카시트가 없어 한씨의 처와 딸이 두 아이를 안고 있었을 것으로 경찰은 추정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날 사고는 싼타페 차량이 네거리 교차로에서 신선대부두 방향으로 좌회전을 한 뒤 3차로에 주차돼 있던 트레일러 차량을 추돌하면서 발생했다. 싼타페 차량의 조수석 부분과 트레일러 차량의 왼쪽 뒷부분이 부딪쳤다. 경찰은 당시 싼타페의 블랙박스 영상에서 한씨 등이 차량 결함을 호소하는 내용이 담긴 것을 확인해 이번 사고가 차량 결함과 관계가 있는지도 확인 중이다.

당시 한씨는 블랙박스 영상에서 네거리에 진입하기 200~300여m 전에 “어, 차가 와 이라노. 아이구, 아이구, 아니다”라고 놀라 소리쳤다. 이어 한씨의 처로 추정되는 사람이 “애기~애기~ 애기~애기~”라며 위험한 순간에 손자들을 보호하려는 소리가 이어진다. 잠시 뒤 한씨가 “어이구 어쩔꼬”라는 말을 끝으로 영상은 끝난다. 한씨는 경찰에 “갑자기 브레이크가 말을 듣지 않아서 사고가 났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경찰은 사고 차량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또 국과수와 도로교통공단 등과 합동조사를 벌여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이번 사고가 차체 결함 때문인지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입장을 밝히기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달 31일 해운대구에서 순간적으로 발작을 일으키는 뇌전증(간질)을 앓고 있던 김모(53)씨가 몰던 푸조 차량이 차량과 보행자를 잇따라 부닥친 사고와 관련해 2일 김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지난 7월 운전면허 적성검사 신청서에 뇌전증 환자라는 것을 표시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구속영장 신청 여부는 김씨의 치료 상태 및 수사 진행 상황을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위성욱·강승우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