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파 여성 정치인 이나다, 방위상 유력

중앙일보 2016.08.03 01:24 종합 1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일로 예정된 개각에서 과거 침략 전쟁과 식민지 지배와 관련한 역사 인식 논란을 일으킨 대표적 우파 여성 정치인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57·사진) 자민당 정조회장을 방위상에 기용할 방침을 굳혔다고 NHK 등이 2일 보도했다. 이 경우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도쿄도 지사에 이어 두 번째 여성 방위상이 된다.

독도 영유권, 소녀상 철거 주장
식민지 역사 인식 논란 일으켜

변호사 출신인 이나다는 태평양 전쟁의 A급 전범 처벌을 결정한 극동군사재판(도쿄재판)에 대해 “국내적으로 A급 전범은 범죄인이라고 잘라 말하는 것에 상당히 저항이 있다”며 의문을 제기해왔다. 2014년 4월엔 행정개혁 담당상으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또 “옛 일본군이 여성 20만 명을 성 노예로 삼았다는 잘못된 인식이 퍼져 있다”고 주장했으며, 최근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일 정부가 출연할 10억 엔과 소녀상 철거 연계를 요구하기도 했다.

2011년 8월에는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신도 요시타카 중의원 의원 등과 함께 울릉도 방문을 시도했다가 입국이 거절되자 김포공항에서 9시간 버티다 돌아갔다. 자민당 내 대표적 개헌론자인 그는 교전권과 전력 보유를 금지한 헌법 9조의 개정을 주장해 왔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