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예 해병’ 꿈 이루고 하늘 나라로 간 미국 소년

중앙일보 2016.08.03 00:36 종합 2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지난달 30일 미국 펜들턴 해병 기지에서 명예 해병 위촉장을 받는 와트 질레트. [미 해병대 타임스]

미국에서 희귀 유전병을 앓던 8세 소년이 평소 꿈꾸던 ‘명예 해병’으로 위촉된 다음날 세상을 떠났다.  

희소 유전병 앓아 4세 때부터 투병
해병대원인 아버지 “강한 아이였다”

2일 미국 ABC뉴스에 따르면 4세 때 유전병인 ‘에르카디 증후군’(Aicardi-Goutieres syndrome) 진단을 받고 투병해온 와트 질레트가 지난달 31일 숨을 거뒀다. 에르카디 증후군은 발달장애나 지능장애를 일으키는 난치성 질환으로 발병시 생존기간은 8년 안팎이다. 

해병대 부사관인 아버지 제레미아 질레트는 지난달 투병 중인 아들이 힘겨워하자 SNS에 아들이 병을 이겨내면 해병이 되고 싶다고 말한 사연을 올리고 동료 해병들에게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를 본 해병대원들이 “와트를 명예 해병으로 위촉하자”는 제안을 했고 이후 와트를 명예 해병으로 위촉하자는 온라인 청원도 급격히 확산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마침내 와트는 숨지기 전날 샌디에이고 인근에 있는 펜들턴 해병 기지에서 ‘명예 해병’으로 위촉됐다. 미국에서 ‘명예 해병’은 해마다 해병에 특별한 공헌을 한 민간인을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발한다. 제레미아는 “아들은 내가 만난 가장 강한 어린이였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