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여당 정치인 2세들…영화 '인천상륙작전'에 모였다

중앙일보 2016.08.02 23:24
기사 이미지

지상욱 의원과 배우 심은하씨의 딸 하윤ㆍ수빈 양(사진 왼쪽)과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차남 고윤씨.

영화 ‘인천상륙작전’에는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의 아들 고윤(28ㆍ본명 김종민) 외에도 여권의 여러 정치인 자제들이 출연해 화제다.

이정재가 연기한 해군 첩보부대 대위 장학수의 오른팔 강봉포 역할을 맡은 배우 신수항(29)은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인 신동철씨의 아들이다.

신 전 비서관은 대표적인 친박계 보좌진으로 2012년 대선 때 박근혜 대통령 당선에 공을 세운 캠프의 브레인이다.

아들 신씨는 2014년 tvN 드라마 ‘마녀의 연애’로 데뷔했고 ‘인천상륙작전’은 영화 첫 출연작이다.
 
▶관련 기사
김무성 아들 고윤, 또 애국의 아이콘 됐네


새누리당 지상욱 의원과 배우 심은하씨의 두 딸도 영화에 짧게 등장한다.

지수빈(10)ㆍ지하윤(9) 양은 극중 해군 첩보대원 남기성의 딸들로 연기했다.

지 의원이 ‘인천상륙작전’의 제작자인 태원엔터테인먼트 정태원 대표와 친분이 있어 출연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 의원은 “영화의 애국적인 내용을 고려해서 딸들의 출연을 결정했고 개봉 후 영화를 보고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 주변에 소감을 전했다. 심은하씨는 딸들의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