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해운대서 7중 추돌…보행자 등 3명 사망

중앙일보 2016.07.31 20:04
 

부산 해운대 신시가지에서 외제차가 신호를 어기며 시속 150㎞로 광란의 질주를 하다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보행자를 덮치고 차량 6대를 잇따라 들이받아 3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

31일 오후 5시 16분께 부산 해운대구 좌동 해운대문화회관 사거리에서 김모(53)씨가 몰던 푸조 차량이 횡단보도를 건너던 보행자 4명을 치었다. 이 차량은 이어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하고 멈춰 섰다.
 

이 차량에 치인 보행자 4명 중 40대 여성과 고등학생 1명, 중학생 1명이 숨졌다. 사망자 중 고등학생 1명과 여성은 휴가차 부산에 놀러 온 모자지간으로 확인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사고를 목격한 주민들은 "가해 차량이 시속 100㎞가 넘는 속도로 교통신호를 무시하고 질주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운전자 김씨가 과속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