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가 다섯' 신혜선, 성훈 속마음 고백에 "원래 남자들 다 그런다더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6.07.31 15:02
기사 이미지

[사진 KBS2 화면 캡쳐]




‘아이가 다섯’ 신혜선이 성훈의 결혼 요구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3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에는 김상민(성훈 분)은 이연태(신혜선)에게 결혼을 재촉하는 장면이 나왔다.

이날 김상민은 직접 만든 도시락을 들고 이연태와의 데이트에 나섰다. 김상민은 자신의 도시락을 맛본 뒤 고마움을 표하는 이연태를 향해 “내가 점점 요리 실력이 늘고 있다. 청소 실력도 수준급이다”며 “골프 그만둬도 가정부로도 일해도 될 정도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상민은 “30년 동안 안 하던 집안일을 내가 왜 하겠니. 너 때문이잖아”라며 “세수할 때 말고 우리 와이프 손에 물 한 방울도 안 묻힐 거야. 내가 다 할 거야”라고 결혼에 대한 마음을 털어놨다.

하지만 이연태는 “원래 남자들 결혼하기 전에 다 그렇게 말한대요. 우리 아버지도 엄마한테 그랬대”라며 “나한테 너무 부담 주는 거 아니에요”라고 대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2 화면 캡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