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 사기 더 힘들겠군"…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평균 5억 돌파

중앙일보 2016.07.31 14:41
기사 이미지

고급 아파트 촌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일대. [중앙포토]

올 상반기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의 매매가격이 평균 5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건축아파트 영향으로 서초구와 강남구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서울 평균의 두 배인 10억원을 넘었다. 

31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상반기 아파트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평균 5억734만원이다. 서울 아파트 평균 거래가격이 5억원을 넘어선 것은 2010년 하반기(5억316만원) 이후 5년여 만이다.

구별로는 재건축아파트 영향으로 서초구가 10억1487만원, 강남구가 10억679만원에 달했다. 두 지역 모두 역대 최고가다. 이어 용산구(9억5227만원), 송파구(7억1392만원), 중구(5억6095만원) 순으로 실거래가가 비쌌다.

용산구와 성동구(5억5786만원), 동작구(5억2616만원), 동대문구(4억197만원), 서대문구(4억101만원) 역시 2006년 실거래가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높았다. 이에 비해 실거래 평균가가 가장 낮은 지역은 도봉구로 2억8680만원으로 조사됐고, 노원구도 평균 2억8957만원으로 3억원에 못미쳤다.

상반기 전국 평균 아파트 실거래가는 2억5841만원으로 서울 외에 경기도(2억7537만원), 부산(2억3903만원), 울산(2억2617만원), 대구(2억934만원) 순으로 높았다. 상반기에 거래된 분양권 실거래가는 전국 평균 3억3440만원으로 기존 아파트 거래가보다 7559만원이 비쌌다.
기사 이미지
서울 역시 평균 분양권 거래가가 6억7105만원으로 기존 아파트 거래가보다 평균 1억6371만원 높았다. 전문가들은 “단기 시세 차익을 노린 투자 수요가 분양시장에산출한  유입되면서 분양권 실거래가가 기존 아파트 매매가보다 높게 형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