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0년 만의 시체꽃 보기 위해 수만 명 몰려

중앙일보 2016.07.31 12:10
기사 이미지

관람객들이 뉴욕 식물원에서 아모르포팔루스 티타눔을 구경하고 있다. [사진 뉴욕 식물원]

지난 29일(현지 시간) 뉴욕 식물원에서 거의 80년 만에 선보인 아모르포팔루스 티타눔(Amorphophallus titanumㆍ시체꽃)을 보기 위해 수만 명의 관람 군중들이 몰려들고 있다고 영국의 가디언이 29일 전했다.

아모르포팔루스 티타눔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고유종으로 열대우림에서 산다. 하나의 꽃으로 보이는 거대한 꽃대를 올린다. 10년 여만에 한번 피며, 24~36시간 지나면 진다. 세계에서 가장 큰 꽃으로 유명하다.

또 꽃에서 풍기는 악취가 특징이다. 생선이나 시체 썩는 냄새와 비슷하다고 해서 ‘시체꽃’으로도 불린다. 뉴욕 식물원 관계자는 “파리를 비롯한 꽃가루 매개곤충을 유인하기 위한 냄새”라고 설명했다.
 
[아모르팔루스 실시간 동영상]

뉴욕 식물원에서 아모르포팔루스 티타눔 꽃이 마지막으로 전시된 건 지난 1939년이었다. 뉴욕 식물원은 꽃을 동영상 생중계를 하고 있다. 이 동영상의 접속자는 이미 4만명이 넘었다. 아모르팔루스 티타눔 특별전은 30일까지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