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란행위 인천 경찰 간부들, 파면·해임 처분

중앙일보 2016.07.31 12:02
음란행위로 입건된 경찰간부들이 징계위원회에서 파면과 해임 등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31일 공연음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이 경찰서 소속 A경위(44)를 파면했다고 밝혔다. 인천지방경찰청도 같은 혐의로 입건된 인천경찰청 소속 B경위(43)에 대해 해임 처분을 내렸다.

A경위는 지난 23일 오후 11시45분쯤 인천 계양구에서 강화를 오가는 시내버스 안에서 20대 여성의 옆자리에 앉아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경위도 지난달 18일 오후 4시40분쯤 인천시 남구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길을 지나던 20대 여성의 뒤에서 음란행위를 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모두 중징계이지만 3년간 공직에 재임용되지 않는 해임 처분과 달리 파면은 5년간 공무원의 공직 재임용이 금지된다. 공무원 연금도 해임은 25%가 삭감되지만 파면은 50%가 깍인다.

경찰은 "이들이 공공장소에서 음란행위를 해 경찰관의 품위를 훼손한 만큼 중징계를 했다"며 "A경위의 경우 특별 복무점검 기간 중에 적발된 만큼 더 큰 징계를 했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