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0대 노숙자, 2억5000만원 든 가방 분실 후 하루 만에 되찾아

중앙일보 2016.07.31 10:27
기사 이미지

 70대 노숙자가 2억원이 넘는 현금을 담은 가방을 잃어버렸다가 경찰의 수사로 하루 만에 되찾았다.

 31일 전남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30일 오후 4시 40분쯤 A(75)씨가 목포시 H복지회관에서 현금 2억5000만원이 들어있는 여행용 가방을 누가 훔쳐갔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가방에는 일주일 전 농협에서 인출한 5만원권 현금 다섯다발 2억5000만원이 들었다. 현관에 놓아두고 잠깐 화장실을 갔다 와보니 없어졌다”고 진술했다.

 그는 또 “고향인 나주를 떠나 서울과 광주 등을에서 노점을 하며 평생 모은 돈이라고 말했다. A씨는 현재 일정한 주거나 연락처도 없이 목포역사에 노숙 생활을 하고 있다.

 경찰은 시내 전역을 뒤져 31일 오준 11시쯤 건어물젓갈 유통센터 주차장에서 A씨의 현금 가방을 찾았다.  가방 안에는 현금 2억5000만원이 그대로 들어 있었다.

 경찰은 계속 현금을 지니고 다닐 경우 범죄에 노출될 우려가 크다고 판단해 A씨에게 통장을 만들고, 임시 거처를 마련할 것으로 권유하고 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