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 같은 처녀가 맞이했다” 북한, 처녀 어부로만 구성된 어선 소개

중앙일보 2016.07.31 09:49
기사 이미지

조선노동당의 딸-청년여성영웅호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200일 전투’에 참가한 처녀 어부들로만 구성된 어선의 활약상을 소개하며 체제선전에 나섰다.

“처녀 어로공(어부)들을 만나기 위해 갑판 위에 오르는 우리를 얼굴에 웃음을 함뿍(함빡) 머금은 꽃 같은 처녀가 맞이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30일 ‘우리도 황금해의 주인들이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포시 수산사업소에서 운영하는 ‘조선노동당의 딸-청년 여성영웅호’라는 어선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어선은 선원들이 모두 처녀로 구성되어 있다. 남자들도 하기 힘든 뱃일을 처녀들이 한다는 것은 여간 쉽지 않은 일이다. 북한 당국이 ‘200일 전투’에서 수산분야의 성과를 내고자 처녀들까지 어로작업에 동원하고 있음을 보여 준다.

노동신문은 “크기와 모양이 엇비슷한 배들이 꽉 채워져 있는 남포수산사업소에서 ‘조선노동당의 딸- 청년 여성영웅호’를 인차(쉽게) 알아볼 수 있었다”며 “처녀 어로공(어부)들을 만나기 위해 갑판 위에 오르는 우리를 얼굴에 웃음을 함뿍(함빡) 머금은 꽃 같은 처녀가 맞이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9월 19일 북한은 ‘처녀 어부’전용 어선의 첫 출어 소식을 대대적으로 알렸다.
노동신문은 이날 북한 평안남도 문덕수산사업소에서 새로 건조한 ‘조선노동당의 딸-청년여성영웅’호가 첫 출어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새로 건조한 고깃배는 60t급 두통식개량안강망선으로서 뜨랄(트롤, 쌍끌이)작업도 할 수 있는 다기능화된 고깃배로 방향탐지기와 대화기, 수심기 등이 갖춰져 있다” 면서 “고깃배에는 침실, 취사실, 식사칸, 한증칸이 달린 목욕탕 등 어로공들의 생활편의보장을 위한 모든 시설들도 훌륭히 갖춰져 있다” 고 설명했다.

또 신문은 “김정은 제1비서의 신년사를 높이 받들고 올해 첫 출어를 20일이나 앞당겨 보장한 처녀어로공들은 지난 6월까지 연간 물고기생산계획을 끝내고 계속 물고기잡이 전투를 힘차게 벌려왔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