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유리병속에 담긴 태아모습이 그대로…소록도의 충격적 현장

중앙일보 2016.07.31 07:04
기사 이미지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90년대 초반 소록도에서 진행됐던 한센인에 대한 강제 낙태의 피해를 재조명했다.

30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열네 개 유리병의 증언 나는 왜 태어날 수 없었나’라는 주제로 한센병 환자들이 살아가는 소록도에서 일어났던 사연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소록도에서는 사람의 인체를 표본으로 만들어 유리병 안에 보관했다는 제보를 받았다.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사진을 촬영한 사람을 찾았다. 사진 속에는 성인 장기로 추정되는 것과 함께 아직 탯줄이 끊기지 않은 태아로 추정되는 것도 들어 있었다.

촬영자는 “나는 이걸 어렸을 때부터 다 보고 살았다. 그리고 한 20년 후에 (해부실) 가서 이걸 찍은 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 사진들을 보라. 사진들을 보면 아이들이 포개져 있다. 진짜로 냉정하게 한센병을 위해 표본이나 다른 사람 살라기 위해서 했다면 이해가 된다. 근데 이거는 아니지 않으냐. 어디 고등어 갖다 놓듯이 처박아 놨잖아”라고 울분을 토했다.

호기심에 해부실을 찍었던 이 제보자는 나이가 들면서 자신이 찍은 사진 속에 끔찍한 현실이 담겨 있음을 알게 됐다. 찍은 것이 다 자란 태아를 유리병에 담아 만들어진 표본이었다. 태아의 유리병 표본은 한두 개가 아니었다.

과거 소록도에서 근무한 남성은 “결혼 전에 임신하는 경우 강제 추방 낙태 수술을 받았다. 그게 소록도 법이다. 엄했다”고 말했다.

낙태를 당했다는 한 여성은 “배로 해서 아기 머리에 주사 놓는다. 애가 배 안에서 죽었다 그러니까 죽은 걸 낳았다. 다 생겼다 손발 아기가 남자인데 다 생겼다”고 밝혔다.

또 다른 여성은 “가면 침대 눕히고 배꼽 밑에 주사 놓고 기다리면 아기가 나온다. 그렇게 해야 내가 사는 거라고 했는데, 나와서 보니까 저는 이제 아이를 낳을 수가 없잖아요. 이제 그만 물어보면 안 될까요. 가슴이 답답해진다”라며 힘들어했다.

한 전문가는 “연구 목적으로 기록을 해줘야 하고 그러기 위해 표본을 만들어야한다면 한센병 환자들과 관련된 것만 해야 하지 않느냐. 굳이 태아들을 이렇게 많이 보관해야 된다고 하는 건 사실 합당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전문가도 “거의 출생시기가 다 된 태아인데 이 단계까지 가서 완전히 온전한 몸을 이루고 있을 때 유산됐을 리도 없고. 또 한 병에 여러 명이 같이 어떤 목적으로 모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방송에 앞서 제작진은 “여과 없이 현실을 알리기 위해 모자이크 처리를 하지 않았다. 보기 불편하실 것 같아 죄송하지만 현실을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람의 머리, 출산 직전의 태아가 담긴 유리병, 성인의 장기, 여러 태아가 담긴 유리병 등의 영상이 여과 없이 방송을 통해 시청자에게 전달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 한센병은 ‘나병’, '문둥병' 등으로도 불리며, 나균이 피부, 말초 신경계, 상부 기도를 침범하여 병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만성 전염성 질환이다. 6세기에 처음 발견 됐다. 현재는 전 세계적으로 드문 질환이다. 가족 내의 장기간의 긴밀한 접촉으로 인해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한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