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중국식당 집단귀순 책임자 공개처형설…"해외파견 근무자 가족들 보는 앞에서 처형"

중앙일보 2016.07.29 09:48
기사 이미지

중국 류경식당에서 집단 탈출한 뒤 지난 4월 국내 입국하는 북한 식당 종업원들. [사진 통일부]

북한이 지난 4월 중국 저장(浙江)성 닝보(寧波)에서 운영하던 류경식당의 종업원 13명이 집단 탈출해 한국으로 귀순한 사건의 책임자 6명을 공개 처형했다는 주장이 29일 나왔다.

연합뉴스는 이날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대표를 인용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지시로 지난 5월5일 평양 강건종합군관학교에서 안전교사(보위부 요원) 등 관련 책임자 6명을 공개 처형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 관계자는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대표는 중국과 평양을 오가는 소식통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들었다며 이 공개처형이 해외 파견 근무자들의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진행됐다고 말했다. 그는 “공개 처형은 국가안전보위부ㆍ정찰총국ㆍ외무성ㆍ인민보안성 간부 80여명과 해외파견 근무자들의 가족 100여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됐다”며 “북한은 귀순한 종업원들의 가족은 묘향산 교육시설에 집단 구금한 뒤 사상 교육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① 티켓다방 떠도는 탈북 여성들 “큰돈 벌려면 성매매 뿐”

[단독] "류경식당 종업원 13명, 상하이 거쳐 출국했다"

류경식당에서 근무하던 여성 종업원 12명과 남성 지배인 1명은 집단 탈출 후 지난 4월7일 국내에 입국했다. 지난 5월 말엔 중국 산시(陝西)성 소재 북한식당에서 여성 종업원 3명이 추가로 탈출, 서울에 도착했다. 북한은 이들이 한국 정부에 의해 유인ㆍ납치됐다고 주장해왔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