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 travel 3주년] 유럽여행, 이스탄불 찍고 가면 싸고 즐겁고 ‘일석이조’

중앙일보 2016.07.25 00:38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터키항공을 이용하면 이스탄불을 경유해 스위스 취리히·제네바·바젤로 편하게 갈 수 있다. 사진은 스위스 융프라우.

유럽 여행은 비용이 많이 든다. 항공료·숙박비·음식값까지 부담이 만만치 않다. 한국에서 유럽의 주요 도시까지 곧장 날아가는 비행기를 타고 여유롭게 여행하고 싶지만 주머니 사정이 허락하지 않는다. 시간이 넉넉하다면 한 번 경유하는 비행편을 이용하는 것도 괜찮다. 특히 터키항공을 이용하면 국적기보다 항공료를 절반 가까이 절약할 수 있다. 저렴한 가격에 우리나라에서 직항 비행편이 없는 이탈리아 나폴리나 프랑스 니스 등 유럽의 원하는 도시까지 갈 수 있다.
 
기사 이미지

터키항공은 인천~이스탄불 노선을 주 11회 취항 중이다.

한국에서 유럽으로 가는 항공편은 많다. 그중 터키항공(turkishairlines.com)이 가격도 저렴하고 환승하기 편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터키항공은 이스탄불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에서 유럽 43개국 110개 도시를 연결하고 있어 한 번만 갈아타면 유럽 어디든지 갈 수 있다. 반대로 돌아올 때도 유럽 어느 나라, 어느 도시에 있든 가장 가까운 공항에서 이스탄불을 거쳐 귀국할 수 있다.

터키항공은 인천공항에서 이스탄불까지 매주 11편을 운항하고 있다. 비행시간은 약 11시간30분. 이스탄불은 전 세계 115개국 290개 도시를 연결하고 있다. 전 세계 항공사 중에서 가장 많은 국가를 운항한다.

터키항공을 이용해 유럽으로 가장 편리하게 갈 수 있는 곳은 스위스 취리히다. 이스탄불에서 취리히까지 하루 4차례, 주 28회 운항한다. 바젤이나 제네바 노선까지 합하면 스위스에 주 60편이나 취항한다.

이탈리아도 터키항공을 타고 가면 편리하다. 우리나라 국적기가 들어가지 않는 나폴리·볼로냐·카타니아·제노바·피사·토리노 등 10개 도시에 취항하고 있다. 이 중 이스탄불~나폴리 구간은 월 · 수 · 토 · 일에는 하루 2편, 화 · 목 · 금은 1편씩 총 11편을 운항하고 있다.

배낭여행객이 가장 많이 가는 프랑스에도 한 주에 79번 비행기를 띄운다. 이스탄불에서 파리는 물론이고 리옹 · 마르세유 · 툴루즈 · 니스 등 6개 도시를 갈 수 있다. 이스탄불~니스는 하루 2회, 주 14회 운항한다.

이렇게 이스탄불에서 환승하면 유럽의 도시를 쉽게 갈 수 있다. 만약 환승 시간이 길 경우에는 터키항공이 제공하는 이스탄불 시내 무료 투어를 이용하면 된다. 이스탄불 공항에서 국제선으로 환승할 때 6시간 이상 기다리면 공짜로 이스탄불 시티 투어를 시켜 준다. 관광지 입장료와 식사 한 끼, 차량과 영어 가이드까지 제공해 준다. 오전 8시반부터 오후 4시까지 5번 진행되는데 투어 시작 30분 전까지 아타튀르크 공항 국제선 청사 1층에 있는 터키항공 호텔 데스크에서 신청하면 된다.

또 연결편까지 10시간(이코노미 기준) 넘게 기다려야 하는 승객에게는 숙박도 제공한다. 시티 투어 때처럼 터키항공 호텔 데스크에 항공권과 여권을 보여 주면 방을 내준다.
 
기사 이미지

이스탄불 아타튀르크 공항에 있는 CIP 라운지.

기사 이미지

이스탄불 아타튀르크 공항에 있는 CIP 라운지.


비즈니스 클래스 승객이라면 아타튀르크 공항에 있는 CIP 라운지를 이용하면 된다. 5성급 호텔 못지않은 호화로운 시설을 자랑한다. 5900㎡(약 2000평) 넓이의 복층 구조다. 동시에 1030명이 이용 가능하고 셰프가 다양한 각국의 음식을 요리해 준다. 영화관 · 당구대 · 마사지실 · 샤워실 등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 스카이트랙스(Skytrax)가 선정한 2015 월드 베스트 비즈니스 라운지(World's Best Business Lounge) 와 2015 월드 베스트 비즈니스 라운지 다이닝(World’s Best Business Lounge Dining)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기사 이미지

이석희 기자 seri1997@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