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 사진관] 맛있는 먹거리와 볼거리가 풍성한 야시장

중앙일보 2016.07.23 09:12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고 있다. 마땅한 휴가 계획도 없다면 부담없이 인근 야시장으로 짧은 여행을 떠나보자. 열대야에 잠도 오지 않고 답답하고 짜증만 날 때 가족이나 친구들과 야시장을 방문하면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가 오감을 만족시킨다. 요즘 야시장은 20 ~30대가 많이 찾는다. 젊은 사람들이 시장을 방문하면서 상인들도 반기는 분위기다. 현재 운영되는 야시장은 전국 곳곳에 34개가 있다.

 
부산 깡통시장 야시장 (부산 중구 중구로 33번길 32, 매일 오후 7시 30분~자정)
기사 이미지
부산 깡통시장은 피난시절 깡통제품을 많이 판매해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1호 상설 야시장이다. 매일 오후 7시 30분, 매대 30개가 주차장을 빠져나와 제2아케이드로 들어가는 모습을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몰린다.
 
기사 이미지
야시장 골목 중간쯤 밀레니엄노래방 3층 휴게소에서 바라본 거리풍경. 휴게소는 야시장 시간에 맞춰 문을 연다. 100㎡ 규모로 의자 30개가 놓여있다. 야시장에서 구입한 음식을 들고 가서 먹어도 된다.

 
기사 이미지
깡통야시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 중에 하나인 베이컨 치즈 또띠아. 가격은 3.500원.
한 관광객이 오랜 시간을 기다린 끝에 베이컨 치즈 또띠아를 손에 들고 환하게 미소 짓고 있다.


 
기사 이미지
젊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깡통 드래곤’. 과자를 입에 넣고 후~하고 불면 연기가 난다. 가격은 3,000원.


 
기사 이미지
얼린 우유를 기름에 튀긴 ‘우유튀김’이다. 뜨거운 튀김옷과 차가운 우유가 입안에서 잘 조화를 이룬다. 가격은 3,000원이다.


 
기사 이미지
베이컨 치즈 말이(왼쪽 3,000원)와 오고노미 야끼(3,500원)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 (대구 중구 큰장로 26길 45, 매일 오후 7시 30분~자정) 
기사 이미지
 서문시장 건어물 상가 앞 도로(길이 350m, 너비 12m)에 매대 80개가 들어선다. 부산 부평깡통시장 야시장 골목보다 폭이 3배 넓다. 65개 매대
 
기사 이미지
한 입 먹으면 두통이 생길 정도로 시원한 과일빙수. 가격은 3,500원이다.
기사 이미지
친구 관계인 요리사 2명이 운영하는 ‘미대생 포차’ 폭찹 스테이크. 가격은 4,000원이다.
기사 이미지
친구와 나누어 먹으면 더욱 맛있는 라면 핫도그(2,000원)와 백열등 모양의 용기에 음료수를 담은 전구소다.
 
기사 이미지
한번 먹으면 계속 젓가락이 가는 볶음국수(3,000원)와 하나만 먹어도 배가 부를 정도로 푸짐한 야채 뚱땡이 삼겹살 말이(2,500원) 

 
목포 남진 야시장 (전남 목포 자유로 122, 매주 금·토요일 오후 6~10시)
 
기사 이미지
남진 야시장은 목포 출신 가수 남진의 이름을 따왔다. 시장 입구에 있는 남진 인형은 기념촬영 명소다.
기사 이미지
홍어 장수 김용희(57)씨가 시장이 내려다보이는 DJ 박스에서 방송을 하고 있다. 김 DJ는 방문자들의 연령층을 보며 음악을 선곡한다.
 
기사 이미지
가스불로 직접 고기를 익히는 큐브 스테이크는 인기 메뉴다. 가격은 6,000원이다.
기사 이미지
왼쪽부터 문 꼬치 얼큰한 맛과 단 맛 두 가지가 있다. 가격은 3,000원이다. 고기 야채 말이 5개 3000원. 콘치즈 해쉬 브라운 3,500원.
기사 이미지
영국의 길거리 음식인 스카치에그 바비큐. 계란, 함박스테이크, 베이컨에 바비큐 소스를
부려 만들었다. 1개 3,00원, 2개 5,000원이다.

 
광주 대인문화예술시장 야시장 (광주 동구 제봉로194번길 7-1, 매주 토요일 오후 7시~자정)
 
기사 이미지
대인문화예술시장에서는 대중가요나 클래식, 재즈 연주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진다. 예술가 20여명이 직접 만든 작품을 전시 판매한다.
 
기사 이미지
여자들뿐 아니라 남자들에게도 인기가 많은 크레페 케이크. 한 조각 3,500원.
기사 이미지
화려한 불 쇼로 인기가 높은 큐브 스테이크. 6,000원
기사 이미지
왼쪽부터 떡갈비, 불초밥, 꽃게튀김.

 
서울 동대문 DDP야시장 (매주 금·토요일 오후 7시~자정)

기사 이미지
동대문DDP 야시장 전경. 판매자 102개 팀 중에서 72개 팀이 핸드메이드 상품을 판매하고 30개 팀이 푸드 트럭을 이용 음식을 판매한다.
 
기사 이미지
사람들이 고기식당 스테이크를 먹기 위해 길게 줄을 서고 있다. 스테이크 가격은 8,000원.
 
기사 이미지
DDP의 인기메뉴 치킨 떡볶이. 치킨도 먹고 떡볶이도 함께 먹을 수 있어 젊은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다. 가격은 5,000원.
기사 이미지
화려한 조명과 경쾌한 음악으로 지나는 사람들의 시선을 끄는 패션 모히토.
기사 이미지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게 경의를 표하는 문구를 붙이고 영업하는 ON THE WAY(왼쪽)와 퓨전 닭볶음 누들을 판매하는 뽀개닭 푸드 트럭.

 
기사 이미지
동대문DDP 야시장에서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즐기면서 핸드메이드 제품들을 구경하고 구입할 수 있다.

야시장은 한여름 밤 열대야를 한 방에 날려 보낼 수 있는 장소다. 별미 음식이 있고, 눈과 귀를 즐겁게 할 공연도 펼쳐진다. 주의사항도 있다. 맛있어 보인다고 무턱대고 이것저것 먹다 보면 뱃살이 불어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가기 전 야시장 열리는 시간과 요일을 재 확인하는 것은 잊지 말자.

글·사진=임현동 기자 hyundong3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