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내주 휴가…3년 연속 관저 휴식

중앙일보 2016.07.23 01:42 종합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중견기업 대표 140여 명과 오찬을 함께했다. 박 대통령은 “중견기업이 좀 성장했다는 이유로 대기업과 동일하게 규제를 받는 불합리한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주영섭 중소기업청장, 이주현 능원금속공업 부사장, 박 대통령, 문규영 아주그룹 회장. [사진 김성룡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다음주 여름휴가를 간다.

사드 대책, 광복절 사면 등 구상할 듯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은 관례대로 다음주 월요일(25일)부터 5일간 여름휴가에 들어갈 것”이라며 “지방은 가지 않고 관저에서 밀린 서류를 보면서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휴가 기간 중에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도입 후속 대책, 노동개혁 추진 방안, 광복절 사면 등 주요 현안에 대한 구상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여권 일각에서 필요성을 강력히 제기하고 있는 개각에 대한 결단이 내려질 수도 있다.

특히 최근 야당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우병우 민정수석을 물러나게 하려 했다면 박 대통령이 휴가 일정을 변경했을 가능성이 컸다. 하지만 예정대로 휴가를 가기로 하면서 박 대통령이 당분간은 우 수석을 그대로 유임시킬 것이라는 예상이 참모들 사이에서 나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스타일상 명백한 위법 사실이 드러나지 않았는데 일방적 의혹만 갖고 참모를 교체하진 않는다”며 “다만 박 대통령이 휴가 기간 중 여론 동향은 예의 주시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은 북한 동향 등 안보 상황도 평소처럼 챙길 것이라고 한다.

박 대통령은 지난 4일 국무회의에서 내수 진작을 위해 거제 해금강과 울산의 십리대숲을 여름휴가지로 추천했다. 그래서 이번에 박 대통령도 휴가차 지방에 가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지만, 결국 3년 연속 ‘관저 휴식’으로 결론 났다.

박 대통령은 취임 첫해였던 2013년 여름휴가 때 경남 거제의 저도에서 1박2일간 머물렀다. 하지만 2014년에는 세월호 참사, 2015년엔 메르스 사태 등의 여파로 국정 챙기기 차원에서 청와대 경내에서 머물며 휴가를 보냈다.

글=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사진=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