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워킹맘 다이어리] 선생님의 망언

중앙일보 2016.07.23 00:01 종합 25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이경희
키즈&틴즈 팀장

초등학교 6학년 때의 일이다. 각자 꿈을 발표하는 시간. 나는 “커서 정신과 의사가 되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자리에 앉기도 전에 한 남자아이가 “여자는 시집만 잘 가면 돼”라고 받아쳤다. 교실은 웃음바다가 됐다. 선생님도 웃으셨다.

함께 일하는 여자 선배는 초등학교 6학년 때 반장으로 선출된 뒤 선생님의 망언을 들었다. “여자를 반장으로 뽑다니 한심하다, 남자들 고추 다 떨어지겠다”는 식이었단다. 모두 1980년대 이야기다.

“기가 세고 생활력 강한 여자들 때문에 이혼율이 높아졌다.” “집안일 많이 하는 아내가 좋은 아내다.” “여자가 멍청하면 남자가 똑똑하면 되고, 돈이 없으면 남자가 돈이 많으면 된다. 하지만 못생긴 여자는 안 된다.”

어느 여고에서 각각 다른 선생님이 수업 중에 한 말이란다. 우리 팀에서 청소년 기자들과 함께 만드는 온라인 매체 TONG(tong.joins.com)에 들어온 제보에 따르면 그렇다. 또 다른 여고생은 “아이를 낳아 기르는 게 (여성의) 유일한 행복이라고 항상 이야기하는 선생님들이 있다”고 익명 채팅 코너인 ‘복면토크’에서 털어놓았다.
기사 이미지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부산의 한 사립학교 교사는 “너희가 할 수 있는 건 성관계밖에 없다” “커서 남자 잘 만나 애만 잘 낳으면 된다”며 여고생들에게 성적 모욕을 주는 발언을 한 혐의로 최근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성폭력이나 성추행에 비할 바는 아닐지라도 문제임을 인식하지 못하고 내던지는 이런 발언은 여학생들을 심리적으로 위축시킬 게 자명하다. 워킹맘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심어 주는 건 덤이다.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성별 임금 격차가 가장 커서 2014년 기준 남성보다 36.7% 임금을 적게 받고(OECD 평균 격차 15.6%포인트), 고용률 격차도 21.9%포인트(OECD 평균 12.6%포인트)에 달한다. 현실이 그러하니 무려 2016년에도 일부 교사들은 여학생들에게 ‘바깥일’에 ‘노오력’ 해봐야 별 볼일 없을 거라고 가르치는 걸까.

학교 현장만 탓할 일도 아니다. 한국 사회가 성인 여성을 대하는 방식도 그다지 나을 게 없어서다. 누리과정 예산으로 한 해 4조원을 쏟아붓고 온갖 출산장려운동을 벌여도 별 무소용인 건 ‘출산은 애국’이라며 들이대는 국가와 사회에 대한 반감, 의식적으로든 무의식적으로든 불평등에 저항하는 여성들의 조용한 출산파업 때문이라는 걸 정부는 정말 모르는 걸까.

이경희 키즈&틴즈 팀장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