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촌관광, 외국인도 어렵지 않게… 무료 버스·통역 서비스

중앙일보 2016.07.21 17:17
경기도가 외국인 관광객이 농촌을 보다 쉽고 알차게 체험할 수 있도록 교통·통역 서비스를 도입한다.

경기도, 7월 23일(토) 양평 수미마을행 농촌관광버스 운행 시작
외국인 농촌관광객에게 교통편 및 통역 제공
- 농촌관광지 해외여행객 접근성 제고, 농촌관광 활성화에 도모

경기도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대상으로 경기도 농촌체험휴양마을인 양평 수미마을과 이천 돼지박물관을 체험하는 농촌관광버스를 운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외국인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기획된 이 서비스는 소정의 체험비와 점심 식사비(3만 원 이내)만 내면 목적지까지 왕복 교통비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관광버스는 양평 수미마을은 7월 23일부터 8월 28일까지, 이천 돼지박물관은 9월 3일부터 10월 16일까지 각각 12회씩 당일 일정으로 운행한다. 광화문에서 오전 8시에 출발하며, 운행요일은 토요일은 매주, 일요일과 수요일은 번갈아가며 운행된다.

양평 수미마을에서는 메기 잡기, 뗏목타기, 물대포, 수륙양요 트랙터 체험, 용문사 관광을 즐길 수 있다. 이천 돼지박물관 일정은 운동회, 에코인형 만들기, 설봉호수 관광 등으로 구성됐다.
 
참가를 원하는 외국인 관광객은 전용 홈페이지(exploreruralkorea.com)에 회원가입 후 인터넷과 전화로 예약하면 된다. 여행사 콜센터(1670-1417)에서는 영어, 일어, 중국어로 안내한다.
이와 함께 개별로 농촌관광지를 찾는 외국인 농촌관광객에게 통역 서비스도 시작한다.

4인 이상이 함께 농촌을 방문한 외국인 여행객이 통역 서비스를 희망할 경우, 근처에 위치한 통역 안내사를 파견해 준다. 통역 서비스는 농촌관광버스 운영 여행사(1670-1417)로 신청하면 된다.

한편, 이 사업은 ‘두근두근 농촌여행’이라는 슬로건으로 농림축산식품부와 전국 9개 지자체 18개 마을, 한국농어촌공사가 협약을 맺고 공동 추진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