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두 신고 다다미에 올라간 구찌 모델, "일본 문화 모욕" 분노 댓글

중앙일보 2016.07.21 12:04
 
기사 이미지

구찌 남성 모델이 구두를 신은 채 다다미에 올라가 자세를 취하고 있다. [구찌 인스타그램]



 

명품 브랜드 구찌(Gucci)가 21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한장에 일본 사람들이 분노했다.


이 사진 속 남성 모델은 일본 주택의 상징인 토코노마에 앉아, 구두를 신은 발은 다다미에 댄 포즈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토코노마는 다다미가 깔린 바닥보다 한 단을 높여서 정면 벽에는 족자를 걸도록 만든 장치로, 이 앞 자리는 보통 주인이나 귀한 손님이 앉는다. 한 일본의 네티즌은 “만약 이곳이 진짜 일본인의 방이었다면 당신이 주인에게 허락을 받고 토코노마에 앉았겠지만, 보통의 일본 사람들은 절대 하지 않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사진 밑에는 “신발을 신은 채 다다미에 올라가다니… 당신은 일본 문화를 모욕했다”, “일본 사람들이 바보인 줄 아느냐” 등의 비판 댓글이 이어졌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